만우절 농담이 현실로…나물-짜장 담은 팔도비빔밥 나왔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아름 기자] 원조 비빔라면 '팔도비빔면'을 이제 '밥'으로 즐길 수 있게 됐다.

팔도는 5일 '팔도비빔밥 산채나물'과 '팔도비빔밥 진짜짜장' 등 2종을 새롭게 선보인다고 밝혔다.

비빔밥 산채나물은 곤드레, 취나물, 도라지 등을 넣은 담백한 나물밥이다. 고추장 대신 팔도비빔장을 넣어 비빔면 특유의 새콤달콤한 맛과 나물의 향긋함을 동시에 즐길 수 있다.

비빔밥 진짜짜장은 진짜 춘장과 푸짐한 건더기로 만든 액상 짜장소스가 특징이다. 중화풍 야채볶음밥과 함께 진한 짜장으로 중화요리 전문점 맛을 구현했다.

1인분씩 개별 포장된 밥 중량만 225g으로 푸짐한 한 끼 식사로 손색이 없다. 별도의 조리과정 없이 전자레인지 또는 후라이팬에 데우기만 하면 간편하게 먹을 수 있다.

팔도비빔밥의 출시는 지난 2016년 만우절 이벤트가 계기가 됐다. 팔도비빔면 소스를 이용해 비빔밥을 만들어 달라는 요청이 인기를 끌자 이를 실제로 반영한 것이다.

팔도비빔밥 2종은 온라인 몰 카카오 메이커스를 통해 구입할 수 있다. 향후 할인점과 슈퍼마켓 등에도 공급할 예정이다.

손방수 팔도 마케팅 상무는 "팔도비빔밥은 팔도의 차별화된 액상소스 제조 노하우를 활용해 만든 색다른 제품"이라며 "앞으로 전국의 다양한 맛을 담은 특색 있는 비빔밥을 출시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히겠다"고 말했다.

만우절 농담이 현실로…나물-짜장 담은 팔도비빔밥 나왔다
<팔도 제공>

김아름기자 armijj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