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드릴쉽 수주계약 취소 평가손실 예상보다 커"<삼성증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민주 기자] 삼성증권은 24일 삼성중공업에 대해 글로벌 해양시추업체 시드릴사(Seadrill)와 맺었던 드릴쉽 수주 계약 취소에 따른 평가손실 규모가 시장 예상치보다 크다고 평가하고, 목표주가를 기존 1만원에서 9600원으로 내렸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한영수 삼성증권 연구원은 "수주가 취소된 드릴쉽 공정가치 평가손실액 1100억원, 인도가 지연된 드릴쉽 성능유지비용 470억원 등을 일회성으로 반영했다"고 전했다.

다만 그는 "올해 하반기에 기존 고객사들로부터는 LNG선, 현대상선으로부터는 컨테이너선 발주가 예상된다"며 "수주 실적은 상반기이 비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인도 에너지기업 릴라이언스(Reliance)사의 부유식 원유생산저장설비(FPSO) 수주 가능성도 남아있다"고 덧붙였다.

김민주기자 stella2515@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