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쿠스 女운전자 수천만원 도심에 투척...무슨 일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에쿠스 女운전자 수천만원 도심에 투척...무슨 일이
이미지 출처=아이클릭아트

여성 운전자가 검정색 에쿠스 승용차를 몰면서 도심에 현금 수천만원을 뿌려 경찰이 경위 파악에 나섰다.

대구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19일 오전 7시 30분께 "40대로 보이는 여성이 검정색 에쿠스 승용차를 몰고 다니면서 이마트 칠성점 주차장 주변에 현금을 뿌리고 다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주차장 일대에서 300여만원을 회수했다. 대부분 5만원권이었고 1만원권과 5000원권도 있었다.

이 여성은 이곳에서 500여m 떨어진 오봉산오거리에도 지폐 수십 장을 뿌려 주민 신고가 잇따랐다.

일부 시민은 출근길 도로에 지폐가 굴러다니자 차량을 멈추고 돈을 주워 경찰관에게 전달하기도 했다.

현재까지 경찰이 직접 또는 시민들의 도움을 받아 수거한 돈은 5만∼5000원권까지 모두 1587만 원으로 집계됐다.

한 시민은 "어떤 여성이 차 창문을 열고 손을 밖으로 내민 상태에서 돈을 마구 뿌리면서 지나갔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 여성의 신원을 파악, 돈을 뿌린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