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렌터카사고의 비극...5초전 속도계 보니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안성 렌터카사고의 비극...5초전 속도계 보니
YTN 뉴스 캡처

지난달 26일 경기 안성에서 5명의 사상자를 낸 중고생 무면허 운전 사고 당시 사고 5초 전 차량 속도는 시속 135㎞로 확인됐다.

경기 안성경찰서 교통조사계는 차량 EDR(Event Data Recorder)을 통해 사고 직전 5초간 차량 속도 변화를 조사한 결과 시속 135㎞에서 충돌 직전 84㎞까지 내려갔다고 19일 밝혔다.

사고 지점은 편도 2차로로 규정 속도는 시속 80㎞다.

당시 사고 차량은 시속 135㎞로 달리다가 빗길에 미끄러지면서 건물 외벽을 충돌했다.

미끄러질 당시 속도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또한 경찰은 운전자 A(18·고3·사망)군에게 차를 빌려준 무등록 렌터카 업체 업주 B(43)씨를 구속했다.

B씨에게 적용된 범죄 혐의는 도로교통법 위반(무면허운전 방조), 여객운수사업법 위반(무등록 렌터카 업체 운영), 보험사기방지특별법 위반 등 3가지다.

B씨는 지난달 26일 오전 3시께 미성년자인 A군이 면허가 없는 것을 알면서도 K5 승용차를 빌려준 혐의를 받고 있다.

한편 지난달 26일 오전 6시 10분께 경기도 안성시 공도읍 마정리 38번 국도에서 A군이 몰던 승용차가 과속하다가 빗길에 미끄러지면서 도로변 건물을 들이받아 A군을 포함, 차량 탑승자인 남녀 2명씩 4명이 숨지고, 1명이 중상을 입었다.

사상자는 중학생 3명, 고등학생 2명으로, 안성·평택 지역 내 서로 다른 학교에 다니는 동네 선·후배 사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