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엉덩이에 연필심···도 넘은 장난질 `파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친구 엉덩이에 연필심···도 넘은 장난질 `파장`
이미지 출처=아이클릭아트

같은 반 친구에게 연필로 장난을 치다가 엉덩이에 흑심을 박는 사고를 내 피해학생이 크게 다쳤다. 학교 측이 가해 초등학생에게 서면 사과 처분을 내리자 피해 학부모가 반발했다.

19일 인천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지난달 14일 인천시 남동구 모 초등학교에서 2학년생 A군이 수업 중 발표를 마치고 자리로 돌아오던 짝꿍 B군 자리에 연필을 위로 세워놓는 장난을 쳤다.

이를 모른 채 자리에 앉은 B군은 연필심이 엉덩이뼈 부근에 박혀 큰 상처를 입었다. 병원에서 흑심을 빼내고 살을 꿰매는 수술을 받아야 했다.

학교 측은 이후 이달 3일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를 열어 5시간 교내 봉사와 피해자에게 서면 사과를 하라는 처분을 가해 학생에게 내렸다.

지난 17일 A군의 아버지는 "지난달 14일 아들이 발표를 마치고 자리에 앉으려는데 짝꿍 B군(9)이 고의적으로 의자에 연필을 세워놔 (아들의) 요추에 5cm 가량 연필심이 박혀 수술을 했다"며 "성장기의 남학생들이니 사고 난 것은 이해할 수 있으나 B군의 부모로부터 사과를 제대로 받지 못해 화가 났다"는 글을 인천시 한 맘카페에 올렸다.

피해 학생 학부모는 "저희 아이는 지금까지 앉지도 못하고 대소변도 일어서서 봐야 하는데 이 정도의 상해를 입히고도 학폭위 결과는 이것뿐"이라고 하소연했다.

인천시동부교육지원청 관계자는 "피해 학부모가 학교 측 처분보다는 가해 학부모의 적절한 사과가 없어 이러한 글을 올리신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학폭위 처분은 자치위원들이 논의를 통해 결정한 것으로 재심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