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트럼프 닮은 주황 털 누트리나… 손동작도 비슷 ‘화제’

 

입력: 2018-07-15 18:00
[2018년 07월 16일자 8면 기사]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트럼프 닮은 주황 털 누트리나… 손동작도 비슷 ‘화제’
터키 남부 휴양도시 안탈리아의 동물원에서 키우는 뉴트리아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닮아 인기를 끌고 있다고 터키 현지 언론들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뉴트리아는 몸통이 진회색인 일반 뉴트리아와 달리 연한 주황색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머리 색깔과 닮았고 작은 눈, 몸집에 비해 작은 앞발을 부지런히 움직이는 모양새가 트럼프의 손 동작과 비슷하다는 것이다.

한국에서 '괴물쥐'라는 별명으로 더 유명한 뉴트리아는 햄스터와 같은 설치류의 일종이다. 크게는 10㎏에 이르는 거대한 몸집으로 자란다. 서식지의 고유종을 닥치는 대로 먹어치우고 무섭게 개체를 불려 나가 한국에서는 '생태계 교란종'으로 지정됐다. 관람객들은 이 뉴트리아의 외관뿐 아니라 욕심이 많고 파괴적인 습성까지도 트럼프 대통령을 닮았다는 우스갯소리를 하면서 아예 이 뉴트리아를 '트럼프'라고 부른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이 뉴트리아는 한 시민이 안탈리아동물원에 8개월 전 기증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