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에어비앤비와 손잡고 `콘셉트 하우스` 운영

내달 4일까지 신청자 체험 행사
판매상품 실용성·아이디어 제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마트, 에어비앤비와 손잡고 `콘셉트 하우스` 운영
15일 서울 연남동에 위치한 이마트의 콘셉트 하우스 '이마트 하우스'에서 고객들이 이마트 상품을 체험하는 모습. <이마트 제공>

[디지털타임스 박민영 기자]이마트는 에어비앤비와 손잡고 다음 달 4일까지 서울 연남동에 콘셉트 하우스인 '이마트 하우스'를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이곳은 약 66㎡ 규모로 거실·주방·방·서재로 이뤄졌다. 이마트에서 판매하는 가구·생활용품·가전으로 꾸몄다. 월요일을 제외한 매일 오후 2∼6시 신청자에 한해 자유롭게 구경할 수 있다.

주방에 들어가면 '노브랜드 전자레인지'와 '러빙홈'의 화이트 식기 시리즈를 체험할 수 있다. 침실에는 '샤이릴라'의 쿠션과 거실화가 있다. 화장대에서는 센텐스의 헤어오일을 뒀다. 서재에서는 일렉트로마트에서 판매하는 붐마스터로 노래를 들을 수 있다.

이마트는 판매 상품을 효과적으로 소비자들에게 선보이기 위해 이마트 하우스를 기획했다. 이곳을 쇼룸으로 활용해 판매 상품의 실용성을 강조하고 인테리어 관련 아이디어를 제공한다는 취지다.

이마트 관계자는 "에어비앤비는 이마트의 잠재고객인 20∼30대 사이에서 선호도가 높다"며 "고객의 시간과 삶을 공유하는 이마트의 브랜드 가치와 여행지에서의 삶을 제공하는 에어비앤비의 브랜드 가치가 잘 맞아떨어져 손 잡았다"고 말했다.

박민영기자 ironlung@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