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세 카일리 제너, 포브스 최연소 억만장자…화장품 회사로 대성공

20세 카일리 제너, 포브스 최연소 억만장자…화장품 회사로 대성공
백승훈 기자   monedie@dt.co.kr |   입력: 2018-07-12 08:38
20세 카일리 제너, 포브스 최연소 억만장자…화장품 회사로 대성공
카일리 코스메틱스 대표 카일리 제너가 최연소 자수성가 억만장자로 꼽혀 경제전문지 포브스 표지모델 올랐다. <포브스>

나이 20살의 화장품 브랜드 CEO 카일리 제너가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선정한 최연소 자수성가 억만장자 표지모델에 올랐다.

카일리 제너는 자신의 이름을 딴 화장품 브랜드 '카일리 코스메틱스'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는데, 그녀의 자산 규모가 9억 달러(약 1조 원)에 달하는 것으로 포브스는 집계했다.

이는 비슷한 연령대 기준으로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의 기록을 뛰어넘는 것이다. 저커버그는 만 23세에 자수성가한 억만장자 대열에 올랐다.

포브스는 "3년 전 카일리 코스메틱스를 론칭한 카일리 제너가 그동안 6억3천만 달러(약 7060억 원) 상당의 화장품 매출을 올렸으며, 카일리 코스메틱스의 현재 기업 가치는 8억 달러(약 8970억 원)에 달한다"고 평가했다.

카일리 제너는 자신의 자산 중 나머지 1억 달러를 TV 리얼리티 프로그램 출연료와 기타 소셜미디어 관련 사업에서 벌어들였다고 포브스는 밝혔다.

20세 카일리 제너, 포브스 최연소 억만장자…화장품 회사로 대성공
<카일리 제너 페이스북>

미국의 유명 방송인 집안인 카다시안가의 킴 카다시안 웨스트의 이부동생이자 막내인 그는 인스타그램 등에 수천만 명의 팔로워를 거느린 소셜미디어 스타다.

카다시안가 자매들은 TV 리얼리티쇼 '카디시안 패밀리 따라잡기'에 출연하면서 유명해졌고 각자 모델·방송 활동을 하거나 독자 브랜드를 내세워 패션 사업을 벌이고 있다.

제너는 포브스에 자신의 성공 스토리를 털어놨다.

10대였던 2015년 모델 일을 하면서 모은 25만 달러(2억8천만 원)를 종잣돈으로 립스틱 키트를 만드는 화장품 회사에 투자한 게 사업의 시작이었다고 한다.

그녀의 이름을 달고 나온 립스틱 키트는 첫 생산으로 1만5천 세트를 만들었는데 온라인에서 판매 개시와 동시에 1분 만에 완판됐다.

29달러짜리 가격표가 붙은 최초 제품은 전자상거래 사이트 이베이에서 1천 달러에 재판매되는 진기록을 남기기도 했다.

제너는 "그때는 홈페이지를 리프레시하기도 전인데 벌써 다 팔린 걸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녀는 "나 자신의 돈으로 (사업할) 준비가 돼 있었다. 다른 누구와 함께하고 싶진 않았다"고 말했다.

카일리 코스메틱스는 2016년 한 해에만 3억700만 달러(약 3440억 원)어치 팔려 나갔지만, 2017년 이후에는 성장세가 다소 둔화했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