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범죄 연류, 계좌 동결" 검사사칭 보이스피싱 기승...가짜 검찰청 사이트 이용

 

백승훈 기자 monedie@dt.co.kr | 입력: 2018-07-10 14:14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범죄 연류, 계좌 동결" 검사사칭 보이스피싱 기승...가짜 검찰청 사이트 이용
사기범들이 보이스피싱을 위해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홈페이지와 똑같이 만든 사이트 <디지털타임스>

검사를 사칭해 금융 계좌 이체를 유도 하는 '보이스피싱'이 기승이다.

금융감독원은 10일 최근 전화로 검사를 사칭한 사기범이 가짜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홈페이지와 가짜 공문을 이용해 돈을 뜯어내는 보이스피싱에 소비자경보 '주의'를 발령했다.

서울중앙지검의 조사관과 검사라고 밝히는 이 사기범들은 "대포통장 사기에 연루되어 수사 중이니 절대 주변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라"고 강조한다.

사기범은 피해자들에게 수사공문을 보여주겠다며 영문이 아닌 숫자(아이피)로 이뤄진 홈페이지 주소를 불러줬다. 이는 서울중앙지검 홈페이지와 거의 똑같은 가짜사이트였다.

사기범은 가짜 홈페이지에서 '나의 사건조회' 메뉴를 선택하도록 유도했다. 피해자들이 성명과 주민등록번호를 입력하면 사건 개요와 위조된 서울중앙지검 공문이 화면에 떴다. 위조 공문엔 검찰총장 직인까지 넣었다.

"범죄 연류, 계좌 동결" 검사사칭 보이스피싱 기승...가짜 검찰청 사이트 이용
사기범들의 위조 공문엔 검찰총장 직인까지 넣었다. <디지털타임스>

사기범은 피해자가 해당 사이트가 진짜인지 확인하려고 둘러볼 것을 대비해 다른 메뉴를 클릭하면 실제 서울중앙지검 홈페이지 해당 메뉴화면으로 접속되도록 설정했다.

마지막으로 "자금 출처를 위해 모든 금융 계좌를 동결한다" 겁을 준 뒤 "자산 보호를 위해 통장 돈을 모두 인출해 전달하라"고 요구했다.

금감원은 한국인터넷진흥원을 통해 이 사이트가 가짜임을 확인하고 차단했지만, 사기범들이 인터넷 주소를 바꿔가며 계속 사기 행각을 벌일 가능성이 커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런 전화를 받으면 일단 의심하고 끊은 뒤 해당 기관 대표번호로 직접 전화해 사실관계를 확인하라고 금감원은 당부했다.

웹사이트 주소가 정부기관은 'go.kr' 공공기관은 'or.kr'로 끝난다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 특히 숫자로 된 주소는 가짜일 가능성이 크다.

'녹색·자물쇠가 없는 사이트'는 가짜로 의심해야 한다. 금융회사 홈페이지는 대부분 주소창 색깔이 녹색이고 자물쇠 그림을 사용한다.

금감원은 "검찰·경찰 등 정부기관은 어떤 경우에도 전화로 자금이체나 개인 금융거래 정보를 요구하지 않으므로 응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