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역사 공기질 IT기술로 확 바꾼다

3개사업 선정…2년간 60억 투입
길잃은 치매환자 CCTV로 추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밀폐된 지하철 역사의 공기질을 첨단 IT기술로 개선하는 프로젝트가 추진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화진흥원은 사회간접자본(SOC)에 IT 기술을 적용해 국민이 보다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게 하는 '스마트 SOC 선도 프로젝트'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과기정통부, 서울교통공사, 오산시, 대구시 등 관련 기관과 디에이피, 인텔리빅스 등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9일 서울 성동구 서울교통공사에서 착수 행사를 가졌다. 올해는 3개 사업을 선정, 총 60억원을 투입한다. 각 사업은 2년간 진행한다.

서울교통공사는 자연 환기가 어렵고 밀폐된 좁은 공간에 이용자들이 몰리는 지하역사의 공기질을 개선하는 데 지능화기술을 이용한다. 현재는 지하역사 공기정화시스템을 운용하는 요원이 매일 대기환경 정보 등을 참고해 시스템을 수동으로 제어한다. 공사는 앞으로 지하역사에 유입되는 미세먼지와 지하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가 확산되는 시간과 경로 데이터를 분석해 예측하는 시스템을 개발한다. 이를 바탕으로 공기정화장치를 최적 상태로 운용하는 시스템을 갖출 계획이다. 오산시는 지능형 CCTV를 활용해 길 잃은 치매환자를 추적해 보호하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현재 여러 지자체에서 CCTV 기반의 도시관제시스템을 운용하고 있지만 분석기술의 한계와 모니터링 요원 부족으로 사건사고 시 신속한 대응이 힘든 상황이다. 오산시는 시 관제센터에서 운용하는 CCTV가 생성하는 다양한 영상정보를 심층학습으로 분석해 스스로 이상 징후를 파악한 후 자동으로 관제센터에 알려주는 시스템을 개발할 예정이다.

대구시는 실시간 교통상황에 따라 제어되는 교통신호시스템을 도입해 교통정체를 개선할 계획이다. 현재의 교통관제는 일정기간 측정되는 교통량, 시민제보 등 과거 데이터에 근거하다 보니 정밀함이 떨어진다. 대구시는 도로 통행량, 교차로의 대기 차량 수 등을 실시간 수집·분석해 최적의 교통운영이 이뤄지도록 한다는 구상이다.

최영해 과기정통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이 사업을 통해 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 기술을 SOC에 적용해 국민 삶의 질을 개선하는 성공모델을 만들 것"이라며 "이후 관계부처와 협력해 시범사업 결과물이 전국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