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여권발 `여대야소`냐, 야권발 `헤쳐모여`냐 … 정계개편 기로

1년간 여소야대 한계 절감 여권
친여성향 의원 흡수가능성 높아
벼랑끝 야권 "대통합만이 살길"
바른미래 부정적땐 찻잔속 태풍 

김미경 기자 the13ook@dt.co.kr | 입력: 2018-06-14 01:02
[2018년 06월 14일자 5면 기사]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여권발 `여대야소`냐, 야권발 `헤쳐모여`냐 … 정계개편 기로
개표, 정확하고 꼼꼼하게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 투표일인 1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 마련된 광진구 개표소에서 개표 사무원들이 개표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6·13 지방선거와 재·보궐선거로 정계개편 도화선에 불이 붙을 전망이다.

13일 치른 지방선거와 재보선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개표 결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압승으로 끝났다. 민주당은 선거 승리를 토대로 여소야대 정국을 뒤집을 수 있을 만한 강력한 정계개편의 동력을 확보하게 됐다.

여당은 문재인 정부 출범 1년 동안 여소야대 국회의 한계를 절감했다. 민주당은 이번 12곳 재보선 가운데 11곳을 석권해 의석수를 130석으로 늘렸지만 여전히 과반에는 한참 못 미친다.

민주당이 정계개편을 적극적으로 주도한다면 민주평화당과의 통합을 꾀하거나 친여 성향의 의원들을 흡수할 가능성이 크다.

민주당은 호남지역 지방선거에서도 압승을 거뒀다. 호남을 기반으로 활동해온 평화당은 입지가 좁아질 수밖에 없다. 총선을 2년 남긴 시점에서 민주당이 지방선거 승리를 발판 삼아 평화당 현역 의원 지역구 총선을 본격적으로 준비할 경우 평화당 의원들의 위기감이 커질 수 있다.

이렇게 되면 민주당과 평화당의 합당 또는 통합이 급물살을 탈 수 있는 분위기가 만들어진다.

양당이 통합이나 합당을 추진하면 국민의당 출신 바른미래당 의원들에게까지 여파가 미칠 가능성이 높다.

다만 민주당이 단기간 내 정계개편을 마무리 짓기는 어려워 보인다. 민주당에서 이탈한 평화당을 다시 받아들이는 것에 강성 지지자들의 반발이 거세게 나올 수 있다.

이미 호남 지역에 새롭게 터전을 잡은 지역 정치인들을 설득하는 것도 문제다.

민주당이 소극적인 정계개편에 만족한다면 의석은 부족해도 '힘 있는 여당'으로서의 위상을 최대한 활용해 야당에 '협치'를 요구하는 정도에 머물 가능성도 있다.

야당발 정계개편은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위기를 맞은 보수 야당이 기댈 곳은 정계개편밖에 없기 때문이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광역단체장 6곳 이상이라는 목표치를 채우지 못했다. 선거 전부터 터져 나온 홍준표 한국당 대표 등 당 지도부에 대한 책임론, 정계개편 필요성 목소리가 힘을 받게 됐다.

한국당이 바라는 최상의 정계개편 시나리오는 한국당을 중심으로 보수대통합을 이뤄 2년 남은 총선에서 민주당과 1대 1 구도를 만드는 것이다. 한국당은 먼저 보수 지지층 결집을 명분 삼아 바른미래당과 당 대 당 통합에 집중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지방선거에서 제1야당의 위력을 잃은 한국당을 중심으로 보수가 뭉칠 가능성은 매우 낮아졌다.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앞서 "한국당은 청산·배제의 대상이지 연대·통합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했고, 손학규 상임선거대책위원장도 "선거 후 한국당과의 통합은 절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정계개편의 한 축인 바른미래당이 한국당과의 통합 등 정계개편에 부정적이라면 야권 발 정계개편은 동력을 잃고 찻잔 속 태풍에 그칠 수 있다는 예측도 나온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