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기부왕` 저커버그 부부 작년 2조1560억

'더기빙USA' 재단 보고서 발표
미국 기부금 4000억 달러 돌파
공공·사회단체 기부도 6% 늘어 

입력: 2018-06-13 19:02
[2018년 06월 14일자 21면 기사]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기부왕` 저커버그 부부 작년 2조1560억


지난해 미국 내 자선 기부금이 사상 처음으로 4000억 달러를 넘어섰다고 abc뉴스가 12일(현지시간) 전했다.

'더기빙USA'(The Giving USA) 재단은 이날 발표한 보고서에서 지난해 미국에서 개인, 재단, 기업 등이 낸 기부금이 4100억 달러(약 442조 원)에 이른 것으로 추산했다.

이는 전년도인 2016년 3896억4000만 달러(약 420조 원)에서 5.2% 늘어난 것으로, 이스라엘, 아일랜드의 국내총생산(GDP)보다 많다.

이 같은 기부금 증가는 주가 상승과 억만장자들의 거액 기부에 힘입은 것으로 분석됐다.

그중에서도 재단으로 간 기부금이 15.5% 늘어 가장 많이 증가했다. 이는 주요 자선가들이 자신들의 재단에 거액을 낸 데 따른 것이다.

미국 컴퓨터 제조업체 델 테크놀로지(Dell Technologies)의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 마이클 델과 그의 부인 수전은 10억 달러(약 1조780억원),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사진)와 그의 부인 프리실라 챈은 20억 달러(약 2조1560억원)를 기부했다. 이밖에 교육, 건강, 예술문화, 환경, 동물보호와 유권자 교육, 시민권, 소비자권리를 비롯한 공공·사회단체 등에 대한 기부가 6% 이상 늘었다.

그러나 지난해 개인당 기부액은 총 가처분소득의 2% 수준으로, 2000년의 2.4%보다 줄어들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