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관세폭탄` 하루만에…트럼프, 보복관세 곧 도입방침 밝혀

"그들이 우리에게 부과하는 것만큼 똑같이 부과" 

입력: 2018-03-03 10:12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철강·알루미늄 제품에 대한 '관세 폭탄' 조치를 공식화한 지 하루 만에 자칭 '상호호혜세'(reciprocal tax)라고 칭한 보복관세 카드를 꺼내 들었다.

'불공정한 대미 흑자'를 바로 잡는다는 차원에서 미국산 제품에 다른 국가들이 매기는 세금만큼 수입세를 매기겠다는 것이다.

세계 각국의 반발은 물론, 행정부와 여당인 공화당 내에서도 역풍이 거센 가운데서도 전방위적 무역전쟁을 이어나가겠다는 태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한 나라가 그 나라로 들어가는 우리 제품에 가령 50%의 세금을 매기는데 우리는 우리나라로 들어오는 같은 제품에 관세를 0% 매긴다면 공정하지도 영리하지도 않은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그들이 우리에게 부과하는 것만큼 똑같이 부과할 수 있도록 조만간 '상호호혜세'를 도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8천억(약 866조 4천억 원) 달러의 무역 적자를 겪는 입장에서 달리 선택이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12일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다른 나라들에 의해 계속 이용당할 수는 없다"며 "이번 주 안으로 상호호혜 세를 부과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그는 당시 특히 "우리는 중국, 일본, 한국에 어마어마한 돈을 잃었다"며 "그들은 어떠한 처벌도 받지 않고 자기들이 하고 싶은 대로 다 하고 있다"고 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