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과학·ICT 경계 허물고 융합혁신 이뤄야"

 

남도영 기자 namdo0@dt.co.kr | 입력: 2018-01-09 15:00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과학기술계가 혁신의 프론티어로서 분야 간의 벽을 허물고 '희망 대한민국'을 항해 함께 나아갑시다"

9일 서울 역삼동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이하 과총)와 한국정보방송통신대연합(이하 ICT 대연합) 주최로 열린 '2018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에서 김명자 과총 회장은 이 같이 밝혔다. 이계철 ICT 대연합 회장은 "정보방송통신과 과학기술로 4차 산업혁명을 통한 지능정보사회를 앞당겨 국민의 삶의 질 개선과 국가 경제 발전에 앞장서자"고 말했다.

신년 인사회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등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계 주요 인사 1000여 명이 참석했다. 유영민 장관을 비롯한 10∼60대 세대별 대표가 참여해 올해 과학기술계를 조망한 '2018 세대 간 대화'에서 이상엽 KAIST 특훈교수는 "세계를 선도하고 있는 국내 기초과학과 공학 분야의 응용기술 개발이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과 국가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올해의 신진 연구자'로 선정된 전남중 한국화학연구원 연구원은 "열정과 책임감으로 최선을 다하는 연구자들이 자유롭게 연구할 수 있는 연구환경이 조성되어 협력으로 국가 발전에 이바지하고 싶다"는 바람을 밝혔다.

유영민 장관은 "세대 간 대화를 통해 대한민국의 희망은 사람중심의 과학기술과 ICT에 있다고 느꼈다"며 "디지털·피지컬·바이오로지컬(Digital·Physical·Biological) 등의 경계를 허무는 융합혁신을 통해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인들의 세계적인 연구개발 성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남도영기자 namdo0@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