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카메라 해킹 방지 대책 수립한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근 IP카메라 해킹 피해 사례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대책 수립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6일 주요 IP카메라 제조사 및 유통사 등과 함께 IP카메라 보안 강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민·관 협력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IP카메라는 유무선 인터넷에 연결해 다른 기기로 영상의 실시간 송출이 가능한 카메라다. 이번 회의에서는 최근 IP카메라 침해사고 사례를 공유하고, IP카메라 보안 강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생산·유통 현장에서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우선 안전한 IP카메라 생산을 위해 제조사가 준수하여야 할 사항으로 구성된 'IP카메라 보안점검리스트'와 이용자의 비밀번호 변경, 보안 설정 방법 등을 안내하는 'IP카메라 이용자 보안 수칙' 등을 집중 논의했다. IP카메라의 보안성을 강화하기 위한 사물인터넷(IoT) 보안인증 서비스, 보안취약점 발굴·개선, 보안 요소기술 개발 등 다양한 보안 강화 방안에 대해서도 공유했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논의 결과 등을 바탕으로 민·관 협력으로 IP카메라 보안 강화 방안을 마련·추진할 계획이며, 이용자 대상으로 안전한 비밀번호 관리, 보안 패치 적용 등 보안 강화 방안에 대하여 적극 홍보해 나갈 예정이다.

송정수 과기정통부 정보보호정책관은 "정부는 제조·유통 등 민간과 협력해 이용자가 안전한 IP카메라 사용이 가능하도록 보안성 강화를 지속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경탁기자 kt8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