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나흘째 출근 못한 은성수 신임 수출입은행장

노조, 취임 거부 … 강력 저지
은행 근처 사무실서 보고 받아
최종구 "구태의연한 모습 안돼" 

김동욱 기자 east@dt.co.kr | 입력: 2017-09-14 18:00
[2017년 09월 15일자 6면 기사]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나흘째 출근 못한 은성수 신임 수출입은행장


수출입은행 노조가 은성수 신임 수출입은행장(사진)의 출근을 나흘째 저지하고 있다.

14일 수출입은행에 따르면 그동안 수출입은행 노동조합의 출근 저지로 사무실에 들어가지 못했던 은 행장은 이날 은행 근처 사무실에서 보고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은 행장이 이른바 정부의 '낙하산 인사'이고 한국투자공사 시절 성과연봉제를 강행하는 등 독선적인 경영을 했다는 점을 들어 취임을 거부하고 있다.

은 행장은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 경제정책보좌관실에서 행정관으로 일한 적이 있다.

수출입은행 노조는 새 행장이 올 때마다 2∼3일 정도 출근 저지 투쟁을 벌여왔다.

하지만 나흘씩이나 새 행장이 업무를 보지 못한 것은 이례적이다. 박근혜 정부 시절 '서금회'(박 전 대통령의 모교인 서강대 출신 금융인)의 일원인 이덕훈 전 행장에 대해 노조는 5일이나 출근 저지 투쟁을 이어갔다.

특히 은 행장은 바로 직전 은행장이었던 최종구 전 은행장의 취임 때와 대조가 된다. 같은 기획재정부 국제금융국 출신인 최 전 행장은 부임 첫날부터 노조의 저지 없이 사무실로 들어가 업무를 시작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이같은 점을 의식한 듯 전날 "노조가 그렇게 구태의연한 모습을 보이면 안 된다"며 노조의 출근 저지투쟁에 쓴소리를 했다. 그러자 금융노조도 같은 날 성명을 통해 "금융위원장은 노사관계에 부적절하게 개입하지 말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현재 노사 양측간 협상이 진행 중이지만 언제 결론이 날지는 알 수 없는 상황이다. 수출입은행은 최 전 행장의 금융위원장 임명으로 은행장이 공석이 된 지 두 달이 다 돼간다.

은 행장은 다음 주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한국경제 설명회(IR)에 참석이 예정돼 있다.

김동욱기자 east@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