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이탈리아 일가족 3명, 나폴리 인근 화산 분화구에 빠져 사망

40대 부부가 분화구 빠진 아들 구하려다 함께 숨져…막내아들만 생존 

입력: 2017-09-13 04:38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이탈리아 일가족 3명, 나폴리 인근 화산 분화구에 빠져 사망
일가족 3명이 관광을 왔다 목숨을 잃은 이탈리아 남부 포추올리 화산의 분화구 [ANSA홈페이지 캡처]

이탈리아 남부 도시 포추올리에서 일가족 3명이 화산 분화구에서 목숨을 잃는 비극이 일어났다.

이탈리아 경찰은 이탈리아 북부에 거주하는 40대 부부와 이 부부의 11세 아들이 12일 포추올리의 솔파타라 화산의 분화구에서 숨졌다고 밝혔다. 현장에 함께 있던 부부의 7살 난 막내아들만 목숨을 건졌다.





경찰은 부부의 큰 아들이 실수로 안전 방책을 넘어간 뒤 3m 깊이의 분화구 속 구덩이에 추락했고, 부부가 아들을 구하러 나섰다가 함께 목숨을 잃은 것으로 보고 있다.

막내 아들은 유일하게 방책을 넘지 않아 별다른 부상은 입지 않았으나, 사고 장면을 지켜보며 큰 충격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의 사인이 가스 질식인지, 아니면 끓는 용암에 의한 화상인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 경찰은 부검을 해 사인을 밝힐 예정이다.

나폴리에서 서쪽으로 20㎞ 떨어진 포추올리의 솔파타라 화산은 인근에 있는 베수비오 화산과 마찬가지로 현재도 가스가 분출되는 분화구들이 존재해 관광지로 인기 높은 곳이다.

이번에 사고가 난 곳은 개인 소유지로, 사설 회사가 운영을 맡고 있다고 이탈리아 ANSA통신은 보도했다.

세계 각지의 관광객은 물론 이탈리아 학생들의 수학 여행지로도 유명한 이곳은 지표 아래 몇 센티만 내려가도 섭씨 160도에 달할 만큼 위험한 환경이지만 야간에도 일반에 개방될 만큼 자유롭게 접근할 수 있는 환경인 것으로 전해졌다.

과학자들이 포추올리 화산 지대의 땅속 온도와 이곳에서 분출하는 독성 황화수소를 포함한 가스를 화학적으로 분석한 결과 지난 10년 동안 이 일대의 지표는 약 30㎝ 융기한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한편, 이탈리아에서는 지난 3월 시칠리아 섬의 에트나 화산에서도 분화구에서 분출한 용암이 쌓여 있던 눈에 닿으며 강력한 폭발이 발생, 관광객과 화산학자 등 10여 명이 다치는 등 화산 관련 사고가 종종 일어나고 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