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산업연합회, 인터롭 도쿄에 한국관 개설...현지 시장 노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정보산업연합회(회장 이상현)는 7일부터 9일까지 일본 치바 마쿠하리 메쎄에서 열리는 글로벌 IT전시회 '인터롭 도쿄 2017'에 국내기업 10개사로 구성된 한국관을 개설하고 현지 시장 진출을 노린다고 밝혔다.

올해 24회째를 맞는 인터롭 도쿄 전시회는 매년 14만명 이상이 참관하는 IT분야 전문행사로 일본의 후지쯔를 비롯해 NTT, 히타찌, 화웨이, 시스코, VM웨어 등 약 400여 개사가 참가한다. 한국관에는 원격제어 SW기업 알서포트와 CAD업체 인텔리코리아, 데이타뱅크시스템즈, 이글로벌시스템, 와인소프트 등 10개 기업이 참가했다.

연합회 관계자는 "공동관을 통해 일본시장 진출과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허우영기자 yenny@dt.co.kr

정보산업연합회, 인터롭 도쿄에 한국관 개설...현지 시장 노려
한국정보산업연합회는 7일 일본 치바에서 열린 '인터롭 도쿄 2017' 전시회에 알서포트, 와인소프트 등 국내기업으로 구성된 공동관을 개설했다.

연합회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