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미래부, 올해 33편 UHD 방송 콘텐츠 제작지원에 56억원 투입

 

나원재 기자 nwj@dt.co.kr | 입력: 2017-04-19 13:56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미래창조과학부가 19일 초고화질(UHD) 방송 콘텐츠 제작지원 대상작 33편을 선정·발표하고, 중소제작사의 역량 강화와 해외시장 진출 등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미래부는 이날 이큐브미디어의 '볼케이노 어드벤처', 미디어엘의 '빛과 모래의 여행', 한국방송공사의 '23.5°의 축복, 사계', 스튜디오드래곤주식회사의 '시카고 타자기' 등 총 33편에 56억4000만원을 투자키로 결정했다.

미래부는 'UHD 콘텐츠 제작지원 사업'에 따라 애니메이션을 제외한 다큐멘터리, TV 드라마, 케이팝(K-POP), 단막, 웹드라마, 중계 등 전 장르의 고품질 콘텐츠 제작을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미래부는 올해 '중소제작사 쿼터제'를 신설하고, 이를 통해 33편의 콘텐츠에 '센베노, 2018 평창', '수중환상도' 등 다큐멘터리 11편과 '액숀스타 K', '견원지간 로맨스' 등 웹드라마 9편을 포함했다.

미래부는 또 UHD 원천 소스를 확보해 고화질(HD)로 방영된 드라마의 후반 제작을 지원하는 분야를 신설해 저비용·고품질의 다양한 UHD 콘텐츠를 확보하면서 중소제작사와 독립 프로듀서(PD)의 UHD 콘텐츠 제작역량을 강화키로 했다.

미래부는 UHD 콘텐츠의 제작-유통-투자의 선순환 구조를 정착시키기 위한 글로벌 진출도 지원한다.

지난해 10월 프랑스 칸느에서 열린 세계 콘텐츠 마켓(MIPCOM)에 참가해 200만달러(약 22억8000만원)의 글로벌 공동제작을 이끌어낸 미래부는 올해도 MIPCOM에 참가해 공동제작 상담과 정부 지원작의 해외 판매 등을 지원한다.

미래부는 이와 함께 오는 12월 유럽 등 주요국 방송관계자를 초청해 '코리아 UHD 페스티벌'을 개최할 예정이다.

조경식 미래부 방송진흥정책국장은 "우리나라는 지난 2014년 케이블방송이 세계 처음으로 UHD 상용방송에 성공했고, 올해 5월엔 세계 첫 지상파 UHD 본방송이 시작된다"며 "차세대 방송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나원재기자 nw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