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달리던 속도로 통과 ‘다차로 하이패스’ 도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고속도로 달리던 속도로 통과 ‘다차로 하이패스’ 도입
● 남해2지선 서부산요금소 시범사업 추진 전·후 모습.<국토교통부 제공>

고속도로 달리던 속도로 통과 ‘다차로 하이패스’ 도입
롯데정보통신이 구축한 스마트톨링 다차로 하이패스 결제시스템이 설치된 부산 수영강변 광안대교 요금소(왼쪽 차로). 롯데정보통신 제공

고속도로를 달리던 차량이 속도를 줄이지 않고도 안전하게 통행료를 납부할 수 있도록 하이패스 통과 차로가 넓어진다.

24일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는 하이패스 차로 측면의 장애물을 없애 단차로를 2차로 이상으로 확대하는 '다차로 하이패스'를 단계적으로 도입한다고 밝혔다. 현재 고속도로 하이패스 차로는 대부분 기존 요금소를 개량해 설치한 탓에 차로 폭이 3∼3.5m로 좁다. 이 때문에 하이패스 통과 시 안전을 위해 속도를 시속 30㎞로 제한하고 있지만 제한속도 준수율이 6%에 그치고 연간 40여 건의 사고가 발생하고 있다. 하이패스 통과 구간이 다차로로 바뀌면 차로 사이 경계석이 사라지고 차로 폭이 넓어져 달리던 차량이 본선과 같은 속도로 안전하게 통과할 수 있다.다차로 하이패스는 교통흐름을 개선할 필요성이 큰 요금소부터 단계적으로 도입한다. 올해는 제2경인고속도로 남인천, 남해고속도로 서영암·남순천, 경부고속도로 북대구 톨게이트 등 4곳에 2차로 하이패스가 생긴다. 내년부터 2019년에는 교통량이 많은 3차로 이상의 수도권 고속도로 본선 요금소를 중심으로 다차로 하이패스가 구축되는데 대상 지역은 경부고속도로 서울, 서해안고속도로 서서울, 중부고속도로 동서울 등 13개소 톨게이트다. 국토부는 이번 다차로 하이패스 도입뿐 아니라 주행 중 자동으로 통행료가 부과되는 스마트톨링 시스템을 2020년까지 구축할 계획이다.

박상길기자 sweats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