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특검’박영수 변호사… “지위 고하·정파 안따지겠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야당이 추천한 2명의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특별검사 후보자 가운데 박영수(64·사법연수원 10기) 전 서울고검장을 임명했다.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 3당은 전날 특검 후보로 박 전 서울고검장과 조승식 전 대검 형사부장을 특검 후보로 추천했고, 박 대통령은 이들 가운데 박 전 고검장을 특검으로 임명했다. 박 특검은 "수사는 사실을 쫓고 그 사실에 법을 적용하는 것"이라며 "사실만을 바라보고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박 특검은 "일체의 사실관계에 대한 명백한 규명에 초점을 두되, 수사영역을 한정하거나 대상자의 지위고하를 고려하지 않을 것이며, 일체의 정파적 이해관계 역시 고려하지 않을 것"이라고 특검 수사에 임하는 원칙을 밝혔다.

박 특검은 서울지검 강력부장 등을 지낸 '강력 수사통'이지만 대검 중수부장 재직 때에는 현대차그룹 비자금 사건을 맡아 정몽구 회장을 구속기소하는 등 특별수사에서도 능력을 발휘하기도 했다.

이미정기자 lmj0919@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