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하차시 태그 못하면 다음날 요금 2400원…환불방법은?

버스 환승후 하차 미태그시, 기본요금 패널티 추가 부과
출퇴근시간 태그 확인 못할수도
환불절차 복잡 대다수 그냥 넘겨
스마트카드, 환불 창구 일원화
"정보입증된 한건만 환불" 안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버스하차시 태그 못하면 다음날 요금 2400원…환불방법은?

버스로 출퇴근하는 직장인 이모 씨는 평소처럼 승차 후 단말기에 후불교통카드를 갖다 댔더니 1200원이 아닌 2400원의 요금이 찍힌 것을 봤다. 만원버스라서 단말기를 제대로 볼 수 없어 '잘못 봤겠지'라고 여기고 가볍게 넘어갔으나 어느 날 또 2400원이 찍히는 것을 확인했다. 요금정산업체인 한국스마트카드 고객센터에 문의했더니 환승 후 하차 태그를 정상적으로 하지 않아 기본요금이 패널티로 부과된 것이라고 알려줬다.

이처럼 서울에서 버스,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할 경우 환승 후 하차 태그를 하지 않으면 다음 승차시 기본요금이 패널티로 추가 부과된다. 한국스마트카드는 선의로 하차 태그를 하지 못한 승객에 한해 추가된 부과금을 환불해 주고 있지만, 이를 악의적으로 이용하는 승객이 많아 복수의 부과 건이 있어도 단 한 건만 돌려주고 있어 선의의 승객에 대한 피해가 예상되고 있다.

현재 서울 대중교통의 1회 승차 기본요금(10㎞ 이내)은 1250원(교통카드 할인시 1200원)이다. 이후 5㎞마다 100원의 추가요금이 붙고 4회까지 환승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환승 후 버스에서 내릴 때 하차 태그를 하지 않으면 다음에 새로 승차시 기본요금이 추가로 부과된다. 마지막 교통수단에서 하차 태그를 하지 않을 경우 이동거리를 알 수 없어 일괄적으로 기본요금이 패널티로 추가되는 것이다. 승객의 하차 미태그로 인한 추가요금 부과는 버스 내 공지돼 있는 사항이라 승객의 잘못으로 인한 추가요금 부과는 충분히 이해되는 대목이다.

그러나 출퇴근 시간대 만원버스에서 승하차시 서로 타고 내리려는 승객들로 인해 교통카드를 단말기에 제대로 태그했는지 확인할 수 있는 시간적인 여유가 없는 것이 사실이다. 더구나 버스 후문에는 하차 단말기가 두 대가 설치돼 있어 타인의 태그 소리를 자신의 것으로 착각할 가능성도 있다. 이 같은 이유로 많은 승객들이 하차 미태그로 인해 추가요금이 부과되고 있으나 금액이 크지 않아 눈여겨보는 사람이 많지 않다. 나중에 정상요금에 두 배에 달하는 요금을 내고 탑승한 사실을 깨닫더라도 승하차 정보 확인과 환불 절차에 따른 시간이 필요해 대다수의 승객이 가볍게 여기고 넘어가는 경우가 많다.

하차 미태그로 인해 부과된 금액 규모는 서울시나 정산업체, 버스운송조합 등에서 별도로 집계하지 않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서울시는 "승객이 지불한 요금은 한국스마트카드가 정산수수료를 뺀 후 버스운송조합 내 수익금운송협의체로 넘긴다"고 설명했다. 협의체는 잘못된 요금의 경우 한국스마트카드에서 모두 환불해 줄 수 있도록 창구를 일원화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정산업체 고객센터는 승하차 정보가 입증되는 단 한 건의 추가 요금만 환불해 줄 수 있다고 안내하고 있다. 이에 따라 선의의 피해자가 낸 요금을 돌려 받는 길은 험난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스마트카드 관계자는 "하차 미태그를 부정적으로 이용해 요금을 돌려받으려는 사람이 많아 고객센터에서 그렇게 안내해 준 것"이라며 "입증할 수 있는 자료가 있으면 모든 금액을 돌려줄 것"이라고 말했다.

허우영기자 yenn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