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준연·국가안보연 `암호통신 기술` 공동 개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표준연·국가안보연 `암호통신 기술` 공동 개발
표준연 정연욱 박사가 초전도 큐비트 실험 장치를 활용한 실험을 준비하고 있다.

표준연 제공

해킹을 원천 차단할 수 있는 유일한 기술로 주목받는 '양자 암호통신 기술' 개발에 정부출연연구기관이 힘을 합친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은 18일 대전 본원에서 국가보안기술연구소와 '멀티-플랫폼 큐비트(Qubit, 양자정보 단위) 양자정보 보안기술'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17일 밝혔다. 이 연구는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융합연구 과제로, 연간 35억원씩 5년간 모두 175억원이 투입되며, 두 기관뿐 아니라 서강대와 아태이론물리센터 등이 협동기관으로 참여한다.

양자정보는 원자, 초전도, 단일광자 등의 기초과학과 수학적 알고리듬을 기반으로 한 최첨단 IT융합기술로, 최근 양자정보를 활용한 보안기술 개발이 세계적 화두다. 이 기술은 큐비트 신호를 더 작게 나누거나 여러 개로 복제할 수 없는 양자물리 원리에 기반을 둬 도청의 가능성을 근본적으로 차단한다. 현재 대부분의 선진국이 양자정보 처리기술에 대규모 투자를 하고 있으며,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 IBM 등 IT기업도 활발하게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 협약을 통해 표준연은 자체 보유한 큐비트 기술을 이용해 정보통신의 안전성에 대한 검증과 함께 양자 암호통신 원천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표준연의 측정표준을 활용한 양자소자와 양자정보 기술력을 국가보안연구소의 암호개발, 검증기술·양자암호 기술 등에 융합, 안전성을 갖춘 양자암호 통신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신용현 표준연 원장은 "두 기관의 융합연구는 우리나라 양자정보 기술을 세계적 수준으로 올려놓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광호 국가보안연구소장은 "양자정보통신의 성공은 안전성 확보가 관건으로, 세계적 수준의 암호기술력을 기반으로 국내 양자정보통신 연구가 세계를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대전=이준기기자 bongchu@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