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웨이퍼 출하량 사상최대

반도체 시장 호황세 … 11.6% 성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올해 1분기 실리콘 웨이퍼 출하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6% 성장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지속적인 호황에 힘입어 실리콘 웨이퍼 생산량도 급등세를 이어가고 있다.

19일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와 비교해 올해 1분기 실리콘 웨이퍼 출하량이 3.4%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분기 실리콘 면적 출하량은 26억3700만 제곱인치로, 4분기 수치인 25억 5000만 제곱인치보다 소폭 상승하며 최고치를 찍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11.6% 더 상승한 수치다.

SEMI SMG(Silicon Manufacturers Group) 위원장 겸 섬코(SUMCO)의 해외영업 및 마케팅 총괄사장인 긴지 야다(Ginji Yada)는 "1분기 총 웨이퍼 출하량은 지난해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던 3분기 기록을 깼다"고 말하며 "이러한 긍정적인 결과는 작년에 좋았던 반도체 시장의 강세에 영향을 받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황민규기자 hmg815@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