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T반영한 `스마트홈` 표준 만든다

국표원, 건설·가전·보안 등 통합 프로토콜 마련키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IoT반영한 `스마트홈` 표준 만든다

정부가 사물인터넷 시대를 맞아 오래된 '스마트홈' 기술 표준을 새롭게 바꾼다. 건설과 가전, 보안 등 각각의 스마트홈 구성 요소의 기술 현황을 파악해 통합하는 프로토콜(정보통신규칙)을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이하 국표원)은 지난 2월 '스마트홈 기술기준 및 표준정비 방안 연구'에 대한 연구용역 발주를 했으며, 다음 주 중 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선정된 사업자는 이르면 오는 8월경 범부처 차원의 스마트홈 기술표준 및 국가표준정책 기본 방향을 담은 '지능형 홈네트워크 설비설치 및 기술기준' 개선안을 마련해 정부에 제출한다.

국표원 관계자는 "2009년 (옛)지식경제부와 국토교통부, 방송통신위원회 협의로 관련 기술기준을 고시했지만, 현재 상황에서는 실효성이 없다는 지적이 있어서 이에 대한 전반적인 검토를 하는 것"이라며 "정부 차원의 기술기준 고시 및 KS인증 등 관련 표준 정비를 위한 사전 연구 차원에서 진행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번 연구를 통해 건설과 가전, 홈넷전문업체, 연구기관 등 100여개 기관 및 한국스마트홈산업협회 산하 포럼 회원사를 대상으로 온·오프라인 설문조사를 한다. 이어 지능형 홈 국가 표준·인증 연구회에 유관부처 담당관 및 산·학·연 전문가가 참여하는 위원회를 신설해 설문 결과를 분석하고 개선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또 JTC1·SC25(정보기기상호접속) 전문위원회, 지그비얼라이언스, OIC(오픈 인터넷 컨소시엄), 올씬얼라이언스 등 세계 표준 현황을 분석해 정부 정책의 기본 방향을 마련할 계획이다.

국표원 관계자는 "우선 유선을 기반으로 상호 운용성을 확보하기 위한 프로토콜을 마련하고 KS 인증제도를 도입할 것"이라며 "현재 스마트홈산업협회에서 자율인증제를 실시하고 있지만, KS와 같은 국가 공인 인증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이번 연구로 미래 성장 동력인 사물인터넷·스마트홈 국제 표준에서 주도권을 더 강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표원은 지난해 11월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열린 제29차 국제표준화기구(ISO) 정보기술 분야 총회에서 한국 대표단이 사물인터넷 표준화 작업반(워킹그룹) 의장을 맡는 등 사물인터넷 표준에 대한 논의를 주도하고 있다.

한편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국내 주요 가전업체도 미래 성장동력 차원에서 사물인터넷·스마트홈 사업 강화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삼성전자의 경우 지난해 8월 미국 사물인터넷 개방형 플랫폼 개발업체인 스마트싱스를 인수하는 등 기술기반 확보에 나서고 있고, LG전자 역시 지난해 사물인터넷 분야에서 에릭슨과 인텔, 퀄컴 등에 이어 세계에서 4번째로 많은 139건의 특허를 출원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