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폰, 2020년까지 전체 매출의 60% 차지"

보급폰, 가격 낮아 비중 미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흥시장 부상으로 세계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보급형 스마트폰 시장에 뛰어들고 있지만, 최소 2020년까지는 프리미엄 스마트폰 비중이 더 높을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17일 미국의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는 스마트폰 가격대별 매출액 비중 보고서를 통해 전체 스마트폰 매출액 가운데 프리미엄 스마트폰 비중이 2020년까지 60%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보급형 스마트폰은 전체 판매량이 늘어나고 있지만, 가격이 낮은 데다 1만~2만원 수준의 초저가 제품도 적잖게 등장하고 있어 매출 비중이 낮기 때문이다. 반면 프리미엄 스마트폰은 상대적으로 판매량이 적어도 가격이 높아 매출 규모 자체가 높다.

SA는 스마트폰을 가격에 따라 프리미엄, 고가, 중간, 초저가 등 4개의 범주로 구분했다. 조사 결과를 보면 프리미엄 스마트폰 매출액 비중은 2013년 70.4%를 기록한 이후 올해 63.8%, 내년 62.9%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앞으로 2019년(60.9%)까지 60% 아래로 내려가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2020년에도 60% 수준에 육박하는 59.5%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반면 보급형 제품은 판매량이 가파르게 늘고 있지만, 매출액 비중은 2020년이 되어서야 40%를 약간 웃도는 수준이 될 것이라고 SA는 전망했다.

이에 따라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경쟁력이 있는 삼성전자와 애플이 유리한 입지를 유지할 것으로 회사는 관측했다.

김유정기자 clicky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