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우주물체 24시간 감시시스템 뜬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미래부, 위성정보 획득 독자기술 확보…내달 몽골에 광학관측소 설치
국내 인공위성을 포함한 미확인 위성의 궤도 추적과 한반도 우주 상공을 통과하는 우주 물체를 24시간 감시할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된다. 우리나라가 독자적으로 우주정보를 획득하고 우주자산을 보호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천문연구원은 `우주물체 전자광학감시시스템` 개발을 마치고 다음달 12일 몽골 천문 및 지구물리관측소에 광학 관측소를 설치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앞서 천문연은 구경 50㎝ 광시야 망원경과 전하결합소자(CCD) 카메라, 고속위성 추적 마운트로 구성된 우주물체 광학감시시스템을 개발해 대전 본원에 설치, 시험 가동을 마쳤다.

이 시스템은 전자동망원경을 이용한 세계 최초의 우주물체 광학감시 시스템으로, 국내 독자기술로 개발된 다중궤적 관측을 통해 우주물체의 위치정보를 제공해 준다.

특히 관측계획의 수립부터 관측결과 분석까지 모든 과정이 로보틱스와 자동화된 소프트웨어를 기반으로 운영돼 관측 자료의 수신ㆍ처리 및 관측소 운용 전 과정을 무인 원격으로 관리할 수 있고, 24시간 우주감시가 가능하다.

미래부는 관측소를 몽골 외에 카자흐스탄, 뉴질랜드 지역에 순차적으로 설치해 글로벌 우주물체 전자광학감시 시스템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국가현안 해결형 사업(NAP)의 일환으로 진행된 시스템 개발에는 레인보우(KAIST 휴보랩 창업벤처)가 마운트와 망원경 제어 기술을, 지솔루션은 관측소 운영시스템, 데코컴포지트는 관측돔과 캡슐형 관측소 개발 등을 각각 맡아 핵심 우주기술을 확보했다.

미래부 관계자는 "시스템 구축으로 미확인 위성의 궤도추적과 한반도 상공을 통과하는 위성에 대한 각종 위성정보 획득과 국내 위성의 궤도 예측을 통한 독자적인 위성감시 기술을 확보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관련 기술은 공군의 전자광학 위성감시체계 구축사업에도 활용될 계획이다.

대전=이준기기자 bongchu@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