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소셜네트워크가 범죄 적발하는데 도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국에서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SNS)가 범법행위를 적발하는데 큰 도움을 주고 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CNN 인터넷판은 경찰이 소셜네트워크에 올린 게시물을 통해 범범자를 적발해낸 사례를 모아 보도했다.

지난해 8월 미국 오하이오주 스토벤빌에서 고교생 미식축구 선수 2명이 술 취한 16세 소녀를 성폭행한 사건은 소셜미디어가 결정적인 증거를 제공했다.

소녀는 너무 술에 취해 거의 아무것도 기억하지 못했지만, 경찰은 친구들이 촬영해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과 동영상을 검색해 범인들을 체포했다.

특히 사진 공유 애플리케이션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사진이 결정적인 증거로 채택됐다. 사진에는 범인들은 소녀의 팔다리를 잡아 들고 집 밖으로 나가는 모습이 담겼다.

하와이에 거주하는 리처드 가드비히어는 지난 2월 동영상 공유사이트인 `라이브리크'(LiveLeak)에 5분짜리 동영상을 게시한 뒤 현지 경찰에 체포됐다.

`한잔하자'라는 제목의 이 동영상에는 가드비히어가 신나게 맥주를 마시면서 운전을 하는 모습이 나온다. 음주운전에다 무면허운전 혐의로 체포된 하드비히어는 "맥주병에는 술이 들어 있던 것이 아니며, 음주운전을 패러디한 것일 뿐"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오는 6월 출석하라는 법원의 소환장을 받았다. 오리건주 애스토리아의 경찰은 지난 1월1일 인근 지역에서 차량 2대가 파손된 채 발견됐다는 신고를 받았다.

그날 오후 한 경찰관은 제이콥 콕스-브라운(18)의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술을 마시고 음주운전을 하다가 차량을 들이받았다. 미안하다"라는 게시물을 발견하고는 그를 체포했다.

박지성기자 jspark@
▶박지성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