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게임 유명세 이 정도

해외 게임사도 앞다퉈…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 모바일게임 시장을 평정한 카카오톡 게임 플랫폼에 해외 유명 게임업체들이 진출한다. 카카오톡 모바일 게임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국내외 게임사들의 치열한 대결이 불가피해 보인다.

16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카카오톡 게임 플랫폼을 통해 월트디즈니컴패니의 `디즈니 파티하우스', 액토즈소프트의 `미니기어즈', 위메이드의 `매일매일 스도쿠', `에어헌터' 등인기 게임이 출시됐다.

이중 디즈니 파티하우스는 카카오톡 게임 중 최초로 글로벌 기업이 자사 브랜드로 진출한 경우다. 이 게임은 미키마우스, 미니마우스, 도널드 덕, 구피 등 월트디즈니의 대표 캐릭터 아이콘들을 크기가 큰 것부터 순서대로 터치해 콤보와 점수를 쌓아가는 퍼즐 게임이다.

같은 날 선보인 미니기어즈는 `밀리언아서'로 돌풍을 몰고 온 액토즈의 차기작이라는 점에서, 매일매일 스도쿠, 에어헌터는 카톡 플랫폼에서 히트시킨 위메이드의 신작이라는 점에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들 국내외 모바일 게임이 추가되면서, 현재 카카오톡 플랫폼을 통해 입점한 게임이 100종을 넘어서게 됐다. 특히 국내 모바일 게임업체들은 물론 월트디즈니 등 인기 캐릭터를 앞세워 해외 게임사들의 진출도 이어질 것으로 보여, 카카오톡 플랫폼 선점을 위한 경쟁이 뜨거워질 전망이다.

게임업계 관계자는 "일렉트로닉 아츠(이하 EA), 징가 등도 국내 카카오톡을 통한 게임 출시를 예정하고 있어 플랫폼 확보경쟁이 보다 치열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EA는 이미 한국 지사를 통해 원조 퍼즐게임 `비주얼드'의 카카오톡 버전을 제작중이며, 징가도 입점을 위한 준비를 완료한 것으로 나타났다. 디즈니 파티하우스로 국내 모바일게임 시장에 데뷔한 월트디즈니컴패니도 "향후 다양한 게임을 한국 시장에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서정근기자 antilaw@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