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 검색
경제 정치

새누리당 당원명부 파문확산…대선영향 주목

 

입력: 2012-06-20 10:45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새누리당 당원 220만명의 인적사항이 담긴 명부가 지난 4ㆍ11총선 공천을 앞두고 예비후보 7∼8명에게 넘겨졌고 이 가운데 1명이 공천을 받은 것으로 20일 확인됐다.

새누리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명단을 넘겨받은 경선 예비후보는 7∼8명"이라며 "한 명을 제외하고 모두 경선에서 탈락해 공천을 받지 못했다. 결과적으로 공천에는 영향을 미치지 못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한 명은 경선에서 승리해 후보가 됐으나 본선(총선)에서 떨어져 국회의원이 되지는 못했다"고 덧붙였다.

다른 관계자는 "공천받은 1명은 청주 흥덕을에 나섰던 친박계 김준환 후보이며,본선에서는 민주통합당 노영민 후보에게 패했다"고 전했다. 이처럼 유출된 명부를 넘겨받은 후보 1명이 최종 공천받는 등 친박(친박근혜)-친이(친이명박)계가 나뉘어 치열한 경쟁이 벌어졌던 총선 공천에 직접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파악됨에 따라 파문은 확산될 전망이다.

새누리당은 당원명부를 400만원을 받고 문자발송업체에 유출한 혐의로 구속된 당 정책위 수석전문위원 이모씨에 대한 검찰 수사와는 별개로 당의 자체조사를 통해이 같은 사실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정당국에 따르면 이씨는 검찰 조사에서 "4ㆍ11총선을 앞두고 있던 지난 2∼3월 당원 220만명의 인적사항과 휴대전화 번호 등 개인정보가 담긴 당원명부를 경선 예비후보 6명에게 넘겼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명단을 입수한 경선 예비후보가 서울ㆍ부산 등 특정지역에 집중된 것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당원명부를 입수한 것으로 알려진 경선 예비후보들의 지역 가운데 일부에서 는 아예 경선 자체가 치러지지 않은 곳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당 공직후보자추천위의 경선 지역 결정에 앞서 경선 가능성에 대비하던 예비후보들이 명단을 입수하기 위해 백방으로 노력한 것으로 당은 파악하고 있다.

관계자는 "공천을 받기 위해 명단을 입수하려고 예비후보들의 참모들이 많이 노력한 것으로 보인다"며 "그러나 결과적으로는 경선이 실제 치러졌던 지역도 있었고,아닌 지역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유출된 당원명부는 현역의원 배제의 잣대로 활용된 `25% 컷오프`와는 무관한 것으로 조사됐다. 당원명부 유출사건의 진상조사대책팀장인 박민식 의원은 이날 오전 기자간담회를 갖고 중간 조사결과를 설명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