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금융거래시스템 전면 점검"

권혁세 금감원장, 금융회사 CEO에 금융범죄 예방대책 마련 촉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금융감독원이 개인 정보유출 등 범죄에 노출되기 쉬운 전자금융거래 시스템을 전면 점검키로 했다.

권혁세 금감원장은 29일 금융연구원 주최로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조찬강연회에서 "스마트폰이나 인터넷 등을 통한 전자금융거래가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며 "전자금융거래를 이용한 금융범죄가 늘고 수법도 교묘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금융회사들이 이 부분에 관심을 기울여 종전의 시스템에서 범죄에 악용될 소지가 있는지 점검해 미리 대비해야 한다"며 "금감원도 이 부분에 대한 철저한 점검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권 원장은 특히 강연회에 참석한 금융회사 최고경영자(CEO)들을 향해 "신속한 영업과 서비스도 좋지만, 고객재산 관리가 더 소중하다"며 정보보안과 금융범죄 예방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최근 기승을 부리는 `카드론 보이스피싱`을 예로 들며 "금융회사나 통신회사 등의 실수로 개인정보가 많이 유출된 탓에 범죄집단이 악용할 수 있는 정보가 많다"며 "금융회사들이 대비책을 충분히 세워야 한다"고 주문했다.

권 원장은 체크카드 사용을 활성화하는 게 가계부채 문제와 가맹점 수수료 문제를 해결하는 데 모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피력하면서 "금융위원회가 조만간 활성화방안을 발표하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감독당국 입장에선 그동안 신용카드의 무분별한 발급이 많았다"며 "앞으로 신용카드 발급을 까다롭게 해 발급 자격이 없는 분은 체크카드를 활용하게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신용카드 발급심사 기준을 한층 강화하도록 감독규정에 담을 것"이라며 "무자격자와 신용불량자에 대한 신용카드 발급을 엄격히 규제해 자연스럽게 체크카드사용을 늘리겠다"고 덧붙였다.

카드사들이 체크카드 서비스를 축소하려는 움직임에 대해선 "영업전략일 수도 있지만, 체크카드만 서비스를 줄이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며 "비용 분석을 엄격히 해 불필요한 비용을 줄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금감원은 당국, 금융회사, 소비자의 견해차를 좁히고 시장과 소통을 강화하는 자리도 마련할 예정이다.

길재식기자 osolgil@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