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수직계열화, 이통사엔 독?

OS-단말-콘텐츠 모바일 영향력 강화… '제2의 애플' 가능성
국내 안드로이드폰 제조사 전략 변화 불가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구글의 모토로라 인수에 대해 이동통신서비스 및 단말업체들도 향후 시장에 미칠 영향을 파악하는 등 분주한 모습이다. 업계는 단기적으로 경쟁력 있는 단말기 수급에 긍정적인 평가를 내리면서도 플랫폼진영의 영향력이 강화된다는 면에서는 장기적인 악재로 보고 있다.

업계는 우선 구글이 모토로라를 인수하면서 전 세계 모바일 생태계에서 애플, 구글과 같은 운영체제(OS) 업체의 영향력이 더욱 강화됐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

일각에선 구글의 모토로라 인수이후 삼성전자, LG전자, HTC 등 글로벌 단말제조업체들과 구글의 관계가 소원해지는 한편, 마이크로소프트(MS)와 새로운 관계개선에 나설 것이라는 성급한 전망도 내놓고 있다. 실제 최지성 삼성전자 부회장은 16일 서초사옥에서 기자들과 만나 "삼성은 자체 OS(운영체제)도 가지고 있고 마이크로소프트도 활용할 수 있다"며 다양한 전략적 선택을 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이는 구글이 모토로라를 인수하면 결국 애플과 같은 비즈니스 모델을 취할 것이라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즉, 구글도 플랫폼-단말기-서비스(콘텐츠)에 이르는 수직 계열화를 강화함으로써 애플보다 더 강력한 제2의 애플이될 가능성이 많기 때문이다. 모바일 생태계에서 이동통신사가 차지하는 비중은 점점 줄어든다는 얘기다. 대신, 이동통신 시장에서 플랫폼과 단말기, 서비스를 모두 갖춘 애플과 구글의 영향력이 절대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앱스토어와 안드로이드 마켓을 통해 애플리케이션(앱) 시장을 장악한 애플과 구글은 최근엔 플랫폼 영역을 넘어 다양한 방면으로 영토 확장를 꾀하고 있다. 구글은 최근엔 SNS(소셜네트워크 서비스)인 구글플러스를 시작했으며, 모바일 결제인 `구글 월렛'도 선보였다. 애플은 아이클라우드를 통해 애플 왕국의 완성을 꾀하고 있다.

이같은 서비스들은 모두 전통적인 이동통신 비즈니스와 중복되는 것들이다. 구글은 휴대폰 제조사인 모토로라를 인수함으로써 지금보다 더 쉽게 이같은 혁신적인 서비스를 개발, 시장에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동통신사들에게는 분명 반가운 소식은 아니다.

애플, 구글의 영향력 확대는 이동통신사들의 위기 의식을 고조시켜 WAC(글로벌 수퍼 앱스토어)과 연대를 가속화할 것으로 보인다. 세계 24개 주요 이동통신사들이 참여한 WAC은 최근 WAC2.0 버전이 발표됐으며 조만간 상용화될 예정이다.

구글의 모토로라 인수로 그동안 안드로이드폰에 주력했던 삼성전자, LG전자의 전략에도 변화가 불가피하며 이는 국내 이동통신 업계에도 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애플에 대항한다는 공동의 목표 하에 구글과 전략적 동맹 관계를 유지할 수 있었다. SK텔레콤은 애플에 대항하기 위해 초기에 삼성전자와 갤럭시S를 공동으로 기획하기도 했다. 국내의 경우만 볼 때 SK텔레콤-삼성전자-구글이라는 일종의 밀월 관계가 형성됐던 것이다. 그 결과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안드로이드폰의 시장 점유율이 60%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압도적이었다.

하지만 구글과 삼성전자, LG전자의 관계가 소원해질 경우 이같은 동맹 관계는 쉽게 깨질 수밖에 없다. 이미 외신에서는 삼성전자, LG전자, HTC 등 아시아 휴대폰 제조사들이 구글로 향하던 키를 틀어 마이크로소프트(MS)와 밀접한 관계를 유지할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일부에서는 삼성전자가 바다폰 등 자체 OS 전략을 강화할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이에 따라 국내 이동통신사들도 지나치게 높은 안드로이드폰 비중을 조절하고 단말기 수급 전략을 다변화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강희종기자 mindle@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