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통신산업진흥원 "위탁생산 서비스 산업 육성해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 IT산업이 제조부문을 아웃소싱 하는 세계적인 추세에 대비해야 하며, 특히 국내 중소 IT 제조업체들을 위해 토종 제조 전문기업을 육성해 국내 위탁생산 서비스 산업을 육성해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원장 정경원)은 최근 발간한 `제조 전문기업의 부상과 시사점' 보고서에서 국내 IT 대기업들은 제조 아웃소싱보다 자체생산을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아웃소싱을 이용하는 기업으로는 대만 폭스콘 등에서 아이폰을 100% 외주생산하고 있는 애플이 대표적이다. 2010년 주요 휴대폰 업체들의 전체 생산량 중 외주생산 비중은 애플 100%, RIM 90%, 소니 에릭슨 56%, 모토로라 45%, 노키아 32% 등으로 나타났다.

반면, LG전자는 휴대폰 전체 생산의 13%만을 외주생산하고 있고, 삼성전자는 외주생산을 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LCD TV도 비지오 100%, 필립스 78%, 도시바 55%, 소니 43%로 외주생산을 선호하는 반면, LG전자와 삼성전자의 외주생산 비중은 각각 21%, 3%로 낮았다.

이와 관련해 제조가 핵심역량이 아닌 제품은 과감하게 외주생산을 고려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하고 있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의 국내 증권사 애널리스트 대상 설문조사에서 전문가들은 대체로 국내 대기업들이 강점이 있는 휴대폰, 평판TV는 자체생산 방식이 유리하다는 평가를 내리고 있다. 규모의 경제와 수직계열화로 인해 제조 전문기업보다 탁월한 원가 경쟁력, 제품 및 기술에 대한 보안 유지 등이 이유였다.

보고서는 그러나 이들 제품도 앞으로는 자체생산만이 능사는 아니라고 지적했다. 휴대폰의 경우 과거 자체생산에 기반한 규모의 경제가 바로 실적으로 연결됐지만, 스마트폰 시대에서는 더 이상 원가경쟁력이 반드시 실적과 일치하지 않게 됐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따라서 제품의 특성에 따라 자체생산 전략의 재검토가 요구되며, 국내 중소 IT 제조업체들을 위한 국내 위탁생산 서비스 산업 육성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 대기업만큼의 규모의 경제와 제조 경쟁력을 갖지 못한 중소 IT 제조업체들을 대신해 제품을 생산해 주는 토종 제조 전문기업 육성이 필요하며, 경쟁국과 차별화되는 한국형 위탁생산 서비스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실현가능한 대안들을 모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동식기자 dskang@
▶강동식기자의 블로그 : http://blog.dt.co.kr/blog/?mb_id=dskang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