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휴대폰 시장은 조용했다"

보급형 스마트폰 라인업 확장 번호이동은 과열 조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1월 국내 휴대폰 시장은 전달에 비해 뚜렷한 판매량 변화는 보이지 않았다. 반면, 이동통신사들의 번호이동 시장은 텔레마케팅 경쟁이 살아나며 보다 과열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공급량 기준으로 11월 국내 휴대폰 시장 규모를 전월에 비해 1만대 감소한 189만대 수준으로 파악했다. 이중 82만대를 판매해 43.4%의 시장점유율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지난달에 비해 0.2%포인트 하락해 큰 변화는 없었다.

삼성전자는 전략 태블릿PC인 `갤럭시탭'이 출시 2주만에 누적 판매 10만대를 돌파하며 신규 수요를 창출했다고 평가했다. 이 제품은 지난달 15일 출시 이후 초기 물량 공급이 충분하지 않아 예약판매가 이뤄질 정도로 수요가 많다고 밝혔다. 12월 아이패드와의 경쟁 구도 속에 판매 증가가 예상되는 부분이다. 갤럭시S 역시 출시 5개월만에 180만대 판매를 돌파하며 국내 휴대폰 사상 최단 기간 최다 판매 기록을 경신하고 있으며 갤럭시 시리즈 전체 누적 판매는 230만대를 돌파했다. 누적 160만대를 판매한 코비(Corby) 시리즈와 65만대를 판매한 Wi-Fi 폴더 SHW-A130도 선전하고 있다.

LG전자는 11월 휴대폰 시장규모를 지난달에 비해 1만6000대 증가한 188만5000대 수준으로 집계했으며 33만5000대를 판매해 지난달 대비 1.5%포인트 하락한 17.8%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했다. 하지만 옵티머스원이 출시 2개월만에 하루 개통 최대 1만2000대, 누적 38만대가 공급되며 선전했다. LG전자는 화이트골드 모델을 추가로 출시하며 12월을 준비한다는 전략이다. 이 달에는 LG유플러스를 통해 옵티머스 마하를 출시할 계획이다.

팬택 역시 지난달 보다 소폭 상승한 170만대 수준으로 집계했다. 11월 전체 28만대를 판매했으며 이중 18만대가 스마트폰일 정도로 비중을 높여가고 있다. 베가, 미라크, 이자르 등 전략 모델들의 판매량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12월에도 신제품을 내놓을 계획이다.

한편, 11월 스마트폰 시장은 다소 조용했던 것에 비해 이동통신사들의 번호이동 경쟁은 보다 과열된 것으로 나타났다. 11월 SK텔레콤 가입자는 2550만명으로 전달보다 5만3170명 늘었으며, KT는 4만215명 증가한 1587만명, LG유플러스는 2만2144명이 늘어 896만명을 기록했다. 이는 보급형 스마트폰들의 라인업이 확장되며 텔레마케팅 등을 통한 과열 경쟁이 다시 살아나고 있기 때문으로 업계는 분석했다.

박지성기자 jspar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