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S 100만대 판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전자 `갤럭시S'가 국내 최초 밀리언셀러 스마트폰에 등극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6월 24일 국내 시장에 선보인 스마트폰 `갤럭시S(SHW-M110S)'가 출시 70일만에 100만대 판매(공급 기준, 기업고객판매 약 10만대 포함)를 돌파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6초에 1대 꼴로 판매된 셈이다.

`갤럭시S' 100만대 판매를 높이로 계산해 보면, 9.9mm의 갤럭시S 100만대를 쌓아 올렸을 때 높이가 9900m로 세계에서 가장 높은 에베레스트산(8848m)보다도 무려 1052m나 더 높다.

`갤럭시S'는 이번 100만대 돌파로 국내 스마트폰 최초로 밀리언셀러 스마트폰에 오르는 한편, 출시 70일만에 100만대 판매를 기록하면서 국내 휴대폰 사상 최단 기간 밀리언셀러 신기록도 세웠다.

이같은 기록은 작년 최고 히트 모델인 `연아의 햅틱'이 달성한 출시 7개월만인 약 210일만에 100만대 판매와 비교할 때 3배 이상 빠른 속도다. 또한, 이런 추세라면 올해 국내 스마트폰 전체 예상 규모 약 500만대 중 `갤럭시S' 단일 모델로만 국내 스마트폰 전체의 40% 이상의 비중을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의 인기 비결은 4.0형 슈퍼아몰레드, 초슬림 디자인, 사용 편의성이 보다 강화된 UI, 빠른 구동 속도 등 첨단 기능과 교육, 교통, 쇼핑 등 국내 생활 밀착형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함으로 소비자의 욕구를 만족시켰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갤럭시S' 스노우화이트 컬러는 현재까지 4만여대 공급에 3만6000대가 개통되는 등 화이트 컬러에 대한 소비자들의 수요도 점점 증가하고 있다.

박지성기자 js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