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 로열티 없는 국산 CPU 탑재

핵심칩 국산화… 로열티 부담 가벼워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시대를 맞아 탈(脫)퀄컴 행보를 가속화하고 있다. 갤럭시S에 독자칩을 채용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8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전략폰인 갤럭시S 출시를 기점으로 스마트폰 칩 부문에서 퀄컴 의존도를 확실히 탈피해가고 있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에 들어가는 CPU를 비롯해, NAND플래시 메모리, 슈퍼AMOLED 디스플레이 등 주요 핵심칩 들을 대부분 국산화했다. 애플 역시 아이폰에 퀄컴칩을 쓰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전략 스마트폰의 핵심 CPU를 자체 국산화한데 큰 의미를 두고 있다. 통신업계 한 관계자는 "핵심 CPU를 국산화한 것은, 삼성전자가 비메모리 반도체에서는 약하다는 평가를 불식시키는 동시에 퀄컴의 영향력에서 벗어나려 한다는 두 가지 관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분석했다.

갤럭시S에는 삼성전자가 자체 개발한 1㎓급 CPU인 `S5PC111'이 탑재돼 있다. 과거 1㎓급 스마트폰용 CPU시장은 퀄컴의 스냅드래곤과 텍사스인스트루먼트(TI)의 OMAP시리즈가 양분해온 분야이다. HTC와 소니에릭슨, LG전자, 팬택 등이 퀄컴의 스냅 드래곤을 채택하고 있으며, 모토로라, 삼성전자(갤럭시A) 등은 TI사의 OMAP CPU를 채택했다.

그러나 삼성전자는 전략폰인 갤럭시S에 이어 향후 전략모델화 할 계획인 바다폰 `웨이브'에도 자체 개발한 CPU를 탑재했다. 또한 과도기적 성격의 갤럭시A에는 TI사의 칩을 탑재함으로써, 스마트폰에서 만큼은 퀄컴 의존도를 탈피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스마트폰 핵심 CPU는 PC에서와 달리 칩 하나에 CPU와 GPU, I/O 등 다양한 기능이 탑재되는 시스템온 칩(SoC) 형태로, 고도의 설계 기술력이 요구되는 비메모리 분야다. 현재 삼성전자와 퀄컴, TI, 애플 등 대부분의 CPU 제조사들은 영국 ARM사의 코텍스 A8(Cortex) 기본 SoC 설계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이처럼 첨단기술을 요하는 분야에서 이미 삼성전자는 퀄컴을 능가하고 있다. 갤럭시S 핵심 CPU인 S5PC111는 각종 벤치마크 테스트에서 동일 SoC 기반의 퀄컴 스냅드래곤에 비해 약 20% 이상 빠른 속도에, 앞선 기술력을 인정받은바 있다

이를 계기로, 삼성전자가 핵심기술 국산화를 통해 과거 CDMA 시절부터 계속되어 온 퀄컴과의 애증의 역사를 끝낼 수 있을지 주목하고 있다. 퀄컴은 CDMA 원천기술업체로, 지난 1995년 한국이 세계 최초로 CDMA를 상용화하며 통신강국으로 발전하는데 역할을 했다.

퀄컴 칩 탑재에 대한 부담감이 커지고 있는 점도 삼성전자의 `탈 퀄컴` 노선을 부추기고 있다. 지난해 퀄컴이 브로드컴과의 소송에서 패배하자, 삼성전자는 미국 정부로부터 퀄컴칩 탑재 휴대폰 전면 수입금지 조치라는 위기에 봉착한 바 있다.

그러나 이러한 변화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갤럭시S에는 `디지털 바이 퀄컴'(Digital by Qualcomm)이라는 스티커가 붙어 있다. 갤럭시S는 CPU를 비롯한 대부분의 핵심부품 국산화에 성공했지만 통신용 핵심 프로세세인 MSM6290칩과 RF용 RTR6285칩 등은 여전히 퀄컴에 의존하고 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이미 이 칩들을 제작할 수 있는 기술력을 가지고 있지만, 특허관련 분쟁 등을 고려해 본격 탑재하지는 못하고 있다.

3G(세대) 스마트폰 시장에서 퀄컴 의존도를 줄여 나가고 있는 삼성전자가 향후 와이브로 등을 주축으로 한 4G 시장에서는 퀄컴의 그늘을 확실이 벗어날 수 있을지 업계는 주목하고 있다.

한편 우리 단말기 제조사들이 지난 1995년부터 퀄컴에게 지급해온 로열티는 올연말까지 계산할 경우 거의 6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지성기자 jspark@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