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치 유산균, 아토피 치료에 효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치에 포함된 미생물이 아토피 치료에 효능이 있다는 사실이 인체 임상실험을 통해 처음으로 규명됐다.

프로바이오닉(대표 홍윤미)은 영남대 박용하 교수, 충북대 한윤수 교수 등으로 구성된 산학공동 연구팀이 김치 유산균의 일종인 `락토바실러스 사케이 프로바이오 65' 미생물을 발견, 이 미생물이 아토피 치료에 효능이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고 8일 밝혔다.

연구팀은 이 미생물이 아토피 질환에 면역조절기능을 통해 치료효과가 있는지 여부를 입증하기 위해 2~10살 어린이 아토피환자 100여명을 대상으로 3개월간 투여한 결과, 아토피질환이 대조군에 비해 최대 238% 호전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는 아토피 치료약물을 천연면역조절제인 김치 유산균으로 대체할 수 있다는 점을 처음으로 입증해 낸 것이어서 주목받고 있다.

연구팀은 이러한 연구결과를 미국 아토피질환 전문의학학술지 4월호에 발표했다.

홍윤미 프로바이오닉 대표는 "김치 유산균을 아토피 치료용 신약원료 및 건강기능식품으로 활용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어 놓은 연구결과"라며 "부작용이 없어 아토피를 근본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10~11일 대전 국립중앙과학관에서 열리는 `2010 과학의 달 기념 사이언스데이'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대전=이준기기자 bongch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