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길태 "이 양 옷 벗겨진채 숨져 있어… 시신 가방에 넣어 유기"

김길태 "이 양 옷 벗겨진채 숨져 있어… 시신 가방에 넣어 유기"
    
"무당집서 잠자다 발견"…납치살인, 성폭행부분 진술 않아
경찰은 14일 부산 여중생 이모(13) 양 납치살해피의자 김길태(33)가 이 양의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시인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김길태는 아직 이 양을 납치하고, 성폭행한 뒤 살해한 경위에 대해서는 정확한 진술을 하지 않고 있다.

이번 사건의 수사 부본부장인 김희웅 사상경찰서장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피의자가 오늘 오전 거짓말 탐지기 조사 및 뇌파검사 후 프로파일러와의 면담에서 심경변화를 일으켜 오후 3시10분께 범행 일부를 시인했다"고 밝혔다.

김 서장은 "피의자는 `지난달 24일 술을 마시고 부산 사상구 덕포동 일대를 돌아다니다 덕포동의 빈 무당집에서 잤는데 자다 눈을 떠보니 전기 매트에서 옷이 모두 벗겨진 이 양이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김 서장은 또 "피의자는 `이 양의 시신처리를 고민하다 끈으로 이 양의 손과 발을 묶고 시신을 전기 매트용 가방에 넣어 근처 파란 집으로 옮긴 뒤 옆집 지붕에 있는 보일러 물통에 시신과 물을 섞은 석회가루, 타일, 이 양의 옷이 든 비닐봉지를 넣고 뚜껑을 닫아 돌로 눌러 놓고는 달아났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김 서장은 이어 "김길태가 `도주 후 친구들에게 전화를 수차례 걸고, 사상구 일대 빈집 등을 돌아다니며 숨어 지냈다'고 진술했지만 이 양의 납치, 성폭행, 살인 부분에 대해서는 정확한 진술을 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