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사 해외진출 `글로벌서비스플랫폼 사업` 확대

콘텐츠진흥원-KT 협력 MOU… 서비스 플랫폼도 구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소 게임업체들의 해외 진출을 위한 글로벌서비스플랫폼(GSP) 사업이 확대된다. 또 국내 서비스 지원을 위한 게임서비스 플랫폼이 새롭게 구축된다.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이재웅)과 KT(대표 이석채)는 9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게임산업 활성화를 위한 상호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양측은 우선 중소 게임업체들이 국내 게임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직접 서비스를 할 수 있는 국내 시장용 게임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한콘진은 오픈베타 서비스용 게임 포털을 구축ㆍ운영하고, KT는 서버와 네트워크 등 게임포털 운영에 필요한 인프라를 클라우드 컴퓨팅 기술을 기반으로 지원한다. 이를 통해 중소 게임업체들은 6개월간 오픈베타 서비스를 진행하고, 이후 별도 협의 하에 6개월간 더 연장해 서비스할 수 있다.

글로벌서비스플랫폼(GSP) 사업도 활기를 띨 전망이다. 그동안 GSP 이용업체들은 초기 인프라 구축 투자 비용의 부담 때문에 GSP 이용 이후에 해외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직접 상용화 서비스 추진을 결정하는데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하지만 이번 업무 협력으로 GSP 이용업체들은 GSP 이용 이후에도 KT가 제공하는 해외 서비스용 서버, 해외 전용망, 해외 다운로드서버 등의 인프라를 활용해 6개월 동안 상용화 서비스를 추가로 진행할 수 있게 됐다.

한민옥기자 mohan@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