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쇄빙연구선 `아라온호` BI 발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 첫 쇄빙연구선 아라온호의 공식 BI(브랜드 아이덴티티)가 발표됐다.

극지연구소(소장 이홍금)는 16일 아라온호의 BI를 공개하고 향후 아라온호가 극지연구의 대표 쇄빙연구선 브랜드로 자리잡도록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라온호 BI는 `극지의 빛(The Light of Pole)'이라는 주제로, 아라온 영문표기(ARAON)의 알파벳 `O'를 빛으로 형상화했다. 이를 통해 극지연구의 희망과 역동성, 대한민국 극지과학의 밝은 미래를 나타내고자 했다고 연구소 측은 밝혔다.

이홍금 극지연구소장은 "BI에는 아라온호를 통해 대한민국 극지과학 연구의 획기적인 전기를 마련하겠다는 강한 의지가 담겨있다"며 "국내외 홍보에 적극 활용해 극지연구의 새로운 희망으로서 아라온의 이미지를 심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아라온은 무게 7480톤, 길이 110미터로 지난 2004년부터 1030억원을 투입해 순수 국내기술로 제작한 쇄빙연구선이다. 지난달 13일 동해 해상 시운전에 들어갔으며, 다음달 중 극지연구소에 인도돼 내년부터 본격적인 남ㆍ북극 탐사 및 연구에 나선다.

안경애기자 naturean@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