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ㆍ다음, 필터링 서비스 시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포털업계 음원 저작권 보호 자율규제 활동 일환 '주목'


국내 대표 포털 네이버와 다음이 음원 저작권 보호를 위해 동시에 필터링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는 인터넷 상의 위법, 유해성 게시물에 대한 포털업계의 자율 규제 활동의 일환으로, 특히 이날 검찰이 이들 포털을 저작권 침해 방조 혐의로 사법처리한 데 나온 후속 조치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NHN(대표 최휘영)의 검색 포털 네이버는 23일 고도화된 음원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음원 저작권 모니터링 전문업체 뮤레카(대표 박민수)와 제휴를 맺고 음원 저작권 필터링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음원 저작권 필터링은 손수제작물(UGC)에 포함된 음원의 일부 특징을 추출, 저작권 DB에 있는 원본 음원과 매칭해 저작권 위반 여부를 확인하는 서비스다. 이를 통해 저작권 위반으로 판단된 일부 음원은 다운로드 및 재생이 자동 제한된다. 또 게시물 내부에 음악을 들을 수 있는 임베디드 링크가 포함된 경우도 음악 재생이 제한된다.

다음커뮤니케이션(대표 석종훈)도 저작권 음원 및 동영상 보호를 위해 온라인 저작권 관리 특허 기술을 보유한 엔써즈와 제휴를 맺고, 필터링 솔루션의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이를 통해 저작권 위반으로 판단된 음원의 다운로드와 재생을 자동적으로 제한할 예정이다. 다음은 이어 다음달 중으로 다운로드 및 재생 뿐 아니라, 게시물 내부에 음악을 들을 수 있는 임베디드 링크가 포함된 경우에도 음악 재생을 제한할 예정이다.

다음은 이날부터 베타 서비스를 통해 일부 카페에 필터링 서비스를 적용하고 있으며, 연내 카페와 다음 블로그, 티스토리 등 모든 커뮤니티 서비스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내년 1분기 중으로 다음 내의 각종 서비스에서 합법적인 동영상 및 음원 사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동영상과 음원을 손쉽게 구매해 사용할 수 있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민옥기자 mohan@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