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스트 이상엽 교수 대장균 생리 시스템 수준서 규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생명공학제품을 만들 때 배양기 역할을 하는 대장균이 세포내에서 어떤 작용을 하고 생리상태를 보이는지를 시스템 수준에서 체계적으로 밝힌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생명화학공학과 이상엽 교수팀이 DNA 칩을 이용한 전사체와 단백체 데이터를 대량으로 확보한뒤 바이오인포메틱스 기법을 이용해 시스템 수준에서 대장균 생리를 밝혀냈다고 23일 발표했다.

대장균을 이용해 유용물질을 생산할 때 세포 한 개당 생산능력이 정해지면 효율을 높이기위해 고농도 배양을 한다.

이때 세포의 농도가 높아지면 세포 생리에 많은 변화가 일어나 결국 생산성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은 익히 알려져왔었지만 왜 이런 변화가 일어나는지를 체계적으로 밝히지는 못해왔었다.

이교수팀은 이런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실제 재조합단백질을 비롯한 바이오제품의 생산능력을 증대시키는 방법을 개발해 특허출원했다.

대전〓조규환기자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