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종 메일솔루션 “IBMㆍMS 안 무섭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IBMㆍMS 안 무섭다'

기업 핵심 업무도구인 메일 솔루션 분야에서 IBM과 MS가 대대적 공세를 펴고있지만 토종 메일솔루션 업체들도 차별화된 고객서비스와 다양한 부가 서비스로 당당히 맞서고 있다.

특히 대기업 시장에서는 두 공룡기업이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지만 공공과 중견기업 시장은 여전히 국내 솔루션 업체들의 텃밭으로 남아 당분간 판도변화는 없을 전망이다.

1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대표적 국산 메일솔루션업체인 쓰리알소프트ㆍ테라스테크놀로지ㆍ나라비젼ㆍ디프소프트는 최근 IBM 로터스 노츠와 MS 익스체인지와의 경쟁에서 당당히 맞서며 시장을 수성하고 있다. 한국소프트웨어진흥원이 중앙행정기관 SW사용 현황을 조사한 결과, 메일솔루션 분야 국산 SW 사용율은 74%로 백업(1.7%)이나 DB(2.7%), 검색엔진(24%) 등 타 분야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메일솔루션의 국산제품 이용률이 외산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이유는 최근 수년간 메일이 기업내 핵심 의사소통 수단으로 활용되면서 내외부적 요인으로 인한 장애발생시 즉각적인 지원서비스가 갖춰져 있고 고객사의 다양한 환경에 맞는 개발 요구사항을 비교적 충실히 수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대형 그룹웨어 위주로 공급되는 외산 제품에 비해 국산은 대용량 메일처리 기능에다 스팸차단이나 보안메일, 이메일 아카이빙(정책적으로 메일을 기간에 따라 보존관리하고 검색할 수 있는 시스템) 등 부가 기능에서 결코 뒤지지 않고 가격적인 메리트도 적지 않다는 게 강점이다. 한 업체 관계자는 "최근에는 메일관련 보안사고가 심심찮게 터지면서 공공기관이나 군, 주요 기업들은 외부공격에 비교적 취약한 것으로 인식되는 윈도 계열보다는 유닉스와 리눅스 기반 국산제품을 더 선호한다"고 설명했다.

대표적 메일 솔루션 업체인 쓰리알소프트는 1분기에만 국방부ㆍ국정원ㆍ군인공제회ㆍ서울시청 등 굵직한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스팸메일 업체인 테라스테크놀로지도 지난해 매출의 절반 가량을 메일솔루션에서 거뒀으며 아시아시멘트ㆍ교육부ㆍ창원특수강ㆍ공군본부 등에 시스템을 공급했다.

최근에는 고객들이 메일서비스를 응용소프트웨어임대(ASP) 형태로 아웃 소싱하는 사례도 등장하고 있다. 쓰리알소프트에서 웹메일과 스팸메일 차단서비스를 받고 있는 경희대는, 콜센터 운영까지 위탁해 각종 장애 대처에서 아이디와 비밀번호 확인 등 전산실의 메일 관리 부담을 덜었다.

조성훈기자@디지털타임스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