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경제단체 “ESG 공시, 큰 원칙보다 업종별 세부 지침 필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기업들이 현재 마련된 원칙 중심의 기준만으로는 ESG 공시를 수행하기 어려워, 업종별 특성을 반영한 보다 구체적인 세부 지침이 마련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한상공회의소는 한국경제인협회, 한국경영자총협회, 한국상장사협의회 등과 공동으로 '국내 ESG 공시제도에 대한 경제계 토론회'를 개최하고 국내 ESG 공시제도의 정책방향에 대해서 논의를 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박일준 대한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 강감찬 산업부 국장, 김정남 법무법인 화우 그룹장, 이준희 법무법인 지평 센터장, 유인식 IBK기업은행 ESG부장, 문상원 삼정KPMG 상무, 최준선 성균관대 명예교수, 송재형 한국경제인협회 팀장, 양찬회 중소기업중앙회 상무, 김 춘 한국상장사협의회 본부장, 조연주 한국공인회계사회 이사, 김은경 한국회계기준원 실장 등이 주요 연사·패널로 나섰다.

김정남 법무법인 화우 그룹장은 "EU와 미국처럼 매출규모, 종업원 수 등을 고려하고, 특정 공시 항목의 충분한 유예기간 반영이 필요하다"며 "규제적 관점에서 공시항목을 추가하기보다 ESG 데이터 플랫폼 구축 등 자발적 공시를 촉진하는 지원책을 제공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준희 법무법인 지평 센터장은 "최근 발표된 ESG 공시기준 공개초안은 큰 틀의 원칙 중심으로만 구성돼 기업들이 공시를 준비하는 것이 어려운 상황"이라며 "업종별 특성과 이슈를 감안한 구체적인 세부지침, 가이드 등을 마련하고 산업별 1·2차 협력사 등을 포함한 기업들의 의견이 중심이 되는 방식으로 전환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주제발표 후 이어진 자유토론에서 패널들은 기업들에게 부담이 되는 공시항목들은 보다 완화할 필요가 있으며 ESG 공시를 위해 필요한 시간 및 자원을 예측할 수 있도록 보다 구체적인 실무지침 등도 마련되어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박일준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회사별 준비수준이 다른 상황에서 시행착오를 줄이기 위해서는 대다수의 기업들이 준비되는 시점에 ESG 공시의무화를 도입할 필요가 있다"며 "공시기준도 기업들에게 부담이 되는 내용들은 유예기간 부여 등 보다 완화할 필요가 있다. 실제 ESG 공시를 수행할 수 있을 정도의 구체적인 지침도 마련이 필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경제단체 “ESG 공시, 큰 원칙보다 업종별 세부 지침 필요”
박일준 대한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이 25일 상의회관에서 열린 '국내 ESG 공시제도에 대한 경제계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대한상의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