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광동 암학술상에 이병헌·임채홍·김정선 교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광동제약은 제13회 광동 암학술상 수상자로 국내 암 연구 발전에 기여한 연구자 3명을 선정해 시상했다고 24일 밝혔다.

기초의학 부문에서 이병헌 경북대 의과대학 생화학교실 교수, 임상의학 부문에서 임채홍 고려대 의과대학 방사선종양학과 교수, 다수 논문 발표 부문에서 김정선 국립암센터 암역학연구과 교수가 각각 수상했다.

광동 암학술상은 암 부문 기초·임상 연구 지원을 위해 광동제약과 대한암학회가 2012년 공동 제정했다. 국내외 SCI(과학기술 인용색인)급 학술지에 우수 논문을 발표해 암 연구 발전에 기여한 연구자에게 매년 시상한다.

시상식은 지난 21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대한암학회 정기총회에서 진행됐다. 수상자들에게는 500만원의 상금과 상장이 수여됐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광동 암학술상에 이병헌·임채홍·김정선 교수
제13회 광동 암학술상 수상자. 왼쪽부터 이병헌 경북대 의과대학 생화학교실 교수, 임채홍 고려대 의과대학 방사선종양학과 교수, 김정선 국립암센터 암역학연구과 교수 광동제약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