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MG새마을금고 재단, 취약층 냉방비 1억 지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사회복지시설 59개·취약계층 109가구에 전달
MG새마을금고 지역희망나눔재단은 지역의 사회복지시설 59개 기관과 취약계층 109가구를 대상으로 냉방비용 1억원을 지원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달 중 각 기관과 취약계층에게 전달될 예정으로, 해당 지원 비용은 냉방비 납부 및 냉방용품 구입에 쓰인다.

MG새마을금고 측은 "전세계적으로 폭염이 심화되는 가운데 폭염 취약계층 및 복지기관의 어려움이 가중됨에 따라 실질적인 에너지 복지 향상을 도모하기 위해 지원하는 사업"이라며 "취약계층들이 즐겨찾는 복지기관 역시 경제 침체로 인한 후원 중단 및 여러 사정으로 힘든 상황임을 감안해 이웃과 더불어 살아가는 마을공동체 형성에 기여하기 위해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지원 대상인 59개의 사회복지시설은 지역 내 다양한 사회 서비스를 제공하는 우수한 시설이지만, 냉방비 및 예산 부담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곳들을 중심으로 선정했다. 또 지역사회 전반에 복지 향상에 기여하기 위해 취약계층 109가구에 대한 지원을 병행했다.

김인 MG새마을금고재단 이사장은 "급격한 기후 변화와 심각해지는 폭염에 힘드시겠지만, 새마을금고의 작은 정성이 어려운 이웃들에게 시원한 바람이 되었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재단의 다양한 사업을 통해 지역사회의 균형적 발전과 주민의 삶의 질 향상에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임성원기자 sone@dt.co.kr

MG새마을금고 재단, 취약층 냉방비 1억 지원
MG새마을금고 재단 로고.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