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비둘기파도 "금리인하 연내 1회가 적절"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패트릭 하커 美 연준 의원
비둘기파도 "금리인하 연내 1회가 적절"
패트릭 하커 필라델피아 연은 총재. [연합뉴스 제공]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구성원 중 비둘기파(통화 완화 선호)로 꼽히는 인물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이 올해 1차례만 금리를 낮추는 것이 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패트릭 하커 필라델피아 연은 총재는 17일(현지시간) 공개 연설에서 "전망은 그저 전망일 뿐 고정된 약속은 아니다"라며 "모든 게 전망대로 움직인다면 연내 한 차례의 금리 인하가 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경제지표가 예상과 다른 방향으로 어긋나면 올해 두 차례 인하하거나 아예 금리인하를 안 하는 게 적절할 수도 있다"며 "우리는 데이터에 의존하는 의사결정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주 발표된 5월 소비자물가지수(CPI)에 대해선 환영할만 한 지표라며 이런 종류의 지표를 더 보고싶다고 평가했다.


반면 연준 내에서 매파(통화 긴축 선호)로 꼽히는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이날 블룸버그 인터뷰에서 연준이 자신들의 의사결정과 정책을 좀 더 명확하게 설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메스터 총재는 "항상 정책 결정의 근거를 설명하는 것을 옹호해 왔다"며 "경제가 예측한 대로 움직이지 않을 경우 연준이 어떻게 대응할지에 관해 설명함으로써 연준의 정책결정에 대한 대중의 이해도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