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애플, 1년 만에 美서 후불결제 서비스 폐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애플이 미국에서 '선구매 후지불' 금융 서비스를 출시 1년여 만에 중단한다.

17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애플은 '선구매 후불결제(BNPL·Buy Now Pay Later)' 서비스인 '애플페이 레이터'를 중단하고 새로운 할부 대출 서비스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애플은 "올해 말부터 전 세계 사용자는 애플 페이로 결제할 때 신용카드와 직불카드를 통해 제공되는 새로운 할부 대출 서비스를 이용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애플은 지난해 3월 애플페이 레이터를 미국에 출시했다. 당장 돈이 없어도 상품을 구매한 뒤 일정 기간 후 대금을 갚는 후불 결제 서비스였다.

애플의 완전 자회사인 애플파이낸싱이 제공하는 무이자 대출로 가맹점에 대금을 내면 소비자가 6주에 걸쳐 4번 나눠 결제업체에 돈을 갚는 방식이었다.

애플은 소비자들이 자사 결제 시스템인 애플페이를 이용할 경우 씨티그룹·어펌 등 타 업체가 제공하는 선구매 후지불 서비스를 쓸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우리의 초점은 이용자들에게 애플페이로 쉽고 안전하며 개인적인 지급 옵션을 계속 제공하는 것"이라면서 "이러한 해법을 통해 전 세계 더 많은 지역의 더 많은 이용자에게 유연한 지불방식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이와 관련해 "전통적 금융서비스의 주요 공급자가 되겠다던 애플의 포부가 후퇴했다"고 전했다.

전혜인기자 hye@dt.co.kr

애플, 1년 만에 美서 후불결제 서비스 폐지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