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 5.6배가 탔다...세계최대 습지 판타나우 `최악의 화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세계 최대의 열대 습지인 판타나우에서 극심한 가뭄과 고온으로 화재가 이어지면서 역대 최악의 피해가 우려된다. 기후변화로 인해 가뭄이 심해지고, 그 결과 화재가 급증해 자연환경이 파괴되고, 그 영향으로 다시 기후변화가 심해지는 악순환의 고리가 이어지고 있다.

미국 CNN 방송의 14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브라질 국립우주연구소(INPE)는 올해 6월 들어 현재까지 판타나우 생물군계에서 733건의 화재를 감지했다고 밝혔다.

역대 6월 최다 화재 기록은 2005년의 435건이었다. 브라질 국립기상청이 판타나우 습지의 60%가 속한 마투그로수두수우주(州)가 앞으로 3∼5일간 예년 평균보다 5도 높은 기온을 기록할 것으로 예보함에 따라 화재 피해는 더 커질 수 있다.

올해 현재까지 화재 건수는 전년 동기보다 9배나 많다. 리우데자네이루 연방대학의 위성 감시 프로그램에 따르면, 올해 1월 1일부터 6월 9일까지 3400㎡ 이상이 불탔는데, 이는 서울의 5.6배에 해당하는 면적이다. 이 피해 면적은 집계를 시작한 2012년 이후 가장 큰 규모다. 세계자연기금(WWF)은 2024년이 판타나우에 최악의 해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로이터 통신은 올해 강수량 부족으로 산불 시즌이 예년보다 빨리 시작됐고 화재 강도도 심해졌다면서 올해 화재 피해가 역대 최악으로 기록된 2020년을 넘어설 수도 있다고 예측했다. 당시 화재는 습지 3분의 1을 훼손했고, 서식하던 척추동물 1700만마리가 죽은 것으로 추정됐다. 판타나우는 세계 최대의 생물다양성을 자랑하는 지역으로, 35만여종의 식물과 1300여종의 동물들이 서식하고 있다. 재규어와 카피바라, 검은 카이만, 거대 수달, 히아신스 마코앵무새 등 수천종의 멸종 위기종 및 특이종이 살고 있고 철새 180종의 중요한 기착지이기도 하다.
판타나우는 11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우기 동안에는 4분의 3이 물에 잠기고, 4월부터 9월까지 건기 동안에는 물이 빠지는 독특한 지형의 땅이다. 습지는 20만㎡에 달하는데, 이는 전 세계 습지의 약 3%에 해당하는 규모로 지구 온실가스 흡수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 하지만 작년부터 강수량이 급감해 극심한 가뭄이 이어지고 있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서울 5.6배가 탔다...세계최대 습지 판타나우 `최악의 화재`
세계 최대의 열대 습지인 판타나우에서 발생한 화재. 로이터연합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