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속보] 보건의료노조 "진료변경 업무, 의사가 직접해라…환자 팽개친채 대화 거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보건의료노조)은 14일 "의사 집단휴진에 반대하는 병원 노동자들은 일방적이고 무책임한 진료변경 업무에 협조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의사 집단 휴진에는 어떤 명분도, 정당성도 없다"며 휴진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보건의료노조는 이날 성명을 내고 "넉 달째 진료를 거부하는 전공의들이 하루빨리 현장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설득하는 대신, 전공의들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해 의대 교수들이 진료를 팽개치는 것은 정당성이 없다"며 "필수의료를 살리자면서 당장 치료받아야 할 환자들을 팽개친 채 필수·지역·공공의료를 살리기 위한 의료개혁 대화를 거부하는 것도 명분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집단휴진으로 환자와 국민을 등질 때가 아니라 환자와 국민 생명을 위해 진료 정상화에 협력하고, 필수·지역·공공의료를 살리기 위한 의료개혁 대화에 나서야 할 때"라며 "중증·응급환자들을 죽음으로 내몰고, 치료 적기를 놓치게 만드는 집단 휴진을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건의료노조는 의사들의 집단 휴진에 따른 진료변경 업무를 거부하기로 했다. 노조는 "의사 집단 휴진으로 병원에서는 진료과마다 무더기 진료변경 사태가 벌어지고 있다"며 "진료·수술 연기와 예약 취소는 환자들에게도 고통이지만, 끝없는 문의와 항의에 시달려야 하는 병원 노동자들에게도 엄청난 고통"이라고 전했다.

이어 "병원 노동자들은 진료변경 업무에 협조할 수 없다"며 "진료 변경 업무를 거부하는 병원 노동자에게 불이익을 주는 사례가 있다면 노조 차원에서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정부를 향해서는 "의정 갈등으로 존폐 위기에 내몰리는 전공의 수련병원의 진료를 정상화하고, 필수·중증·응급의료를 살리기 위한 확고한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6월 안에 전공의 집단 진료거부 사태와 의사 집단휴진 사태를 완전하게 해결하고 진료를 정상화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내놔야 한다"고 촉구했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속보] 보건의료노조 "진료변경 업무, 의사가 직접해라…환자 팽개친채 대화 거부"
보건의료노조, 올바른 의료개혁 촉구하며 대거 집결<사진: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